"팬 없인 너희도 없다" 레전드 감독의 마인드

조회수 2020. 05. 04. 22: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에브라가 공개한 퍼거슨 감독의 일화

은퇴한 레전드 풀백

우리에겐 '캡틴박 절친'


나는 바보입ㄴ...

파트리스 에브라


지성이형 SNS 안한다고 공격하기 있어!?


SNS에 요런 합성 사진들 올리면서

재밌게 살고 있는 에브라🤣


최근 맨유 공식 팟캐스트와 

인터뷰를 통해

선수 시절 일화들을 밝혔습니다.


그중 단연 눈에 띄는 일화는

역대 최고 감독으로 꼽히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 관련 일화!


맨유 시절, 

프리시즌 투어에서 

경기를 마치고 

호텔로 돌아가는 길


버스에 탑승하는 선수들에게

줄지어 선 팬들이 

사인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피곤에 지친 선수들은

그 요청을 뒤로 하고 버스에 탔는데....


버스에서 창밖을 보니

퍼거슨 감독이 남아서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었다고ㄷㄷ


40여 분간 사인한 퍼거슨이

버스에 타자마자 선수들에게

불호령을 내리며 한 말


도대체 너희가 뭐라고 생각하나?
팬들은 너희들에게
연봉을 주는 사람들이다.

저 사람들은 너희를
보기 위해 여기까지 왔다.

당장 내려가서
사인해주고 왓!!!

레전드 감독다운 마인드👍👍


퍼거슨의 불호령에 

선수들은 버스에서 내려

허겁지겁 팬들에게

사인해줬다고!


팬 서비스는 프로의 기본!


많은 K리거들이 

퍼거슨 감독과 같은 마인드로

멋진 팬 서비스를 보여줘

박수를 받았죠.


지난해 부산 김문환은 경기 종료 후

기다리는 팬 모두에게 사인을 해줬고,


아산(당시) 오세훈은 사인해주다가 

버스를 놓치는 해프닝도 있었다고!


지금은 코로나 시국이라
이런 팬 서비스 보기 힘들겠지만,

언젠가 상황이 더 나아지면
다시 이런 훈훈한 모습들
많이많이 보여주길🙏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