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자 무려 '400원' 올려버렸다는 맘스터치 그 메뉴

조회수 2020. 06. 05. 07:1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캔디=김지윤 에디터

-싸이버거가 오르다니! 눈물의 싸이버거 먹방-


'갓스터치'라는 별명이 있을만큼

놀라운 가성비로 사랑을 받고 있는 맘스터치.


그런데 6월 1일자로 맘스터치 메뉴판이

조금 많이 달라졌다고 하는데요...

직접 확인해봤어요.

실제로 일부 메뉴가 단종되면서

메뉴판이 훨씬 간소해졌어요.


참고로 리샐버거·할라피뇨 통살버거·마살라버거는

이제 매장에서 볼 수 없어요...ㅃ2...★

단순 메뉴만 사라진 건 아니고요.

가격에도 '약간의' 변화가 있어요.

인상된 제품들이 있긴 때문인데요!


맘터의 자랑, 싸이버거 역시 단품 기준 400원이 인상되었어요.

*3,400원→3,800원(단품)

가격 인상 소식에 혹시라도 업그레이드된 점이 있을까?

매장에 문의해본 결과, 제품 자체는 동일하다고...!

400원 더 올랐지만 싸이버거는 여전히 사랑이죠...♥

캔디도 싸이버거를 본격 탐구해봤어요.


치킨 패티가 얼마나 실한지, 높이만 8cm 훌쩍 넘겨요.

☆버거의 속살을 열어봤어요☆

우리의 사랑스러운 통다리살 패티 위로,

양상추, 양파, 피클이 차곡차곡 쌓여 있어요.


여기에 달코미 화이트소스까지 듬뿍 뿌려지면서,

쵸크쵸크하게 버거를 즐길 수 있다구요!

유독 별명이 많은 싸이버거.

갓성비 때문에 '혜자버거'라는 별명도 있지만

워낙 두툼한 높이 덕분에 '입찢버거'라는 말까지!


실제로 캔디도 열심히 입을 찢어봤지만(Haha)

한방에 넣는 것은 살짜쿵 무리더라고요.

싸이버거의 핵심은 역쉬 치킨 패티.


보드라운 통다리살에 취해

지금 치킨을 먹는 건지, 버거를 먹는 건지 헷갈릴 지경! 


특히 상하이버거가 생각나는 매콤함까지 보유~

느끼함은 곰방 제껴버리기 유후♥

참! 싸이버거는 깔꼼하게 먹기는 힘들어요.

처음에는 손에 소스 묻을 때마다 휴지로 닦아냈는데...

그냥 포기하는 게 빠르겠더라고요. (^^)


싸이버거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잠시 손은 포기...소스범벅을 허락해주세요ㅎ

싸이버거 인상소식에 아쉬워하다가

변치않은 맛에 다시금 반해버린 캔디.


역시나 맘스터치=싸이버거 공식은 영원할 것 같아요!


그래도 마음 한 구석에 남는 아쉬움...

혜자버거라는 별명, 앞으로도 괜찮을까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