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형의 균형을 깨뜨리는 생활 습관 5

조회수 2020. 06. 04. 08:1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걸음걸이

출처: pixabay

걸을 때에는 전신을 사용하기 때문에 걷는 모양에 따라서 우리 몸의 모든 근골격계 기관에 다른 영향을 끼치게 된다. 팔자걸음이나 안짱다리 등 잘못된 걸음걸이는 압력이 한쪽으로 몰려 신체가 비대칭으로 변하게 된다. 특히 비뚤어진 걸음걸이는 허리 디스크나 무릎 관절염 등 2차적인 질환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자신의 걸음걸이를 확인하고 싶다면, 신발의 바깥쪽, 안쪽 중 어느 부분이 특히 닳았는지 살펴보면 된다.

한쪽으로 가방 메기

출처: pixabay

숄더백이나 에코백을 메거나 무거운 짐을 들게 될 때 자신이 편하다고 느끼는 쪽만 계속해서 이용하는 경향이 있는데 신체의 균형을 위해서는 의식적으로 이를 피하려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 한쪽으로 가방을 메면 몸의 중심이 한쪽으로 치우친 상태가 지속되고 척추와 골반 변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 때문에 무거운 짐은 가급적 백팩을 이용하고, 가방도 양쪽을 번갈아가며 메도록 해야 한다.

다리 꼬기

출처: pixabay

다리를 꼬는 습관은 골반이 한 쪽으로 틀어지게 하는 데 매우 치명적이다. 골반이 틀어지면 척추는 몸의 균형을 잡기 위해 그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여 몸의 좌우를 비대칭하게 만든다고. 다리를 꼬는 것은 몸통 근육을 덜 활성화시키기 위한 본능적인 행동으로, 이를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무릎 관절이 엉덩이 관절보다 약간 높게 위치하도록 의자 밑에 발판을 놓고 발을 올려놓는 것이 좋다.

누워서 스마트폰

출처: shutterstock

자기 전까지, 또는 일어난 후에도 침대에 누워서 스마트폰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한쪽으로 누워서 오래 휴대폰을 사용하면 그만큼 많은 압력이 등뼈와 허리 뼈에 가해진다고 한다. 특히 침대가 푹신하기 때문에 허리나 목 근육들이 보내는 통증에 상대적으로 둔감해지게 되기 때문에 더욱 무리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의자 끝에 걸쳐 앉기

출처: pixabay

엉덩이를 의자 끝에 살짝 걸쳐 앉는 것도 신체의 균형을 깨뜨리는 안 좋은 자세다. 의자 끝에 걸쳐 앉게 되면 바른 자세로 앉았을 때에 비해 허리와 척추에 힘이 두 배 이상 많이 실리게 되고 등 근육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된다고. 가장 바람직한 자세는 의자 안쪽까지 엉덩이를 붙이고 허리는 등받이에 편하게 기대는 자세라고 한다.

Contributing editor 박지희

나쁜 콜레스테롤 낮춰주는 의외의 음식5

▼▼▼ 이미지 클릭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