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을 뒤덮은 파리떼

조회수 2020. 06. 09. 13:1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1997년 일본에서 건너온 검정날개버섯파리

충남 당진시에 발생한

엄청난 파리떼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음료수를 마시더라도 여기에 들어가고. 몸에도 붙고. 이렇게 옷 속에, 요즘에 여름 옷도 얇잖아요. 이런 데로 들어가서 살을 파지는 않지만 따끔거릴 정도로 그렇게 붙어서 그런 게 너무 힘들어요."

당진에서 극성을 부리는 파리는

바로 검정날개버섯파리.

지난 1997년 일본에서

국내로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후와 환경에 따라

돌발적으로 발생하는데


특히 습도가 높아지면

한 번에 백 개가 넘는 알을 낳습니다.

"검정날개버섯파리는 비가 내리거나 흐린 날 일시적으로 나타나는데 요즘 비가 많이 내려 습도가 높아져서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돼서 많이 발생한 것 같습니다."

먹이는 주로

작물의 뿌리나 낙엽, 퇴비 등입니다.

이 때문에 심할 경우

농가에 피해를 주기도 합니다.

인체에는 해가 없지만

집이나 사무실 안까지 들어와

불편을 주고 있습니다

"기존 것은 잘 안 들어서 이것을 다시 보내달라고 해서 오늘 처음 받았거든요. 처음 받아서 해보기 때문에 지켜봐야 할 것 같고…"

검정날개버섯파리는 날씨가 건조해지면

자연스럽게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당장 집 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으려면

방충망이나 출입문에 

벌레 퇴치용 에어로졸

뿌려놓는 것이 좋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