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 그만, 밑장 빼기냥?"

조회수 2020. 06. 24. 09: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어이~ 형씨~ 막 만지지 마쇼.


 거 손 타면 물러터져유~"

태국 현지인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이 고양이의 이름은 펄입니다.

"에헤이~


막 두드리지 말래니까~"

펄은 6년 동안 

주인과 함께 

전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수박 장사를 

하고 있는데요!

"나가 사장이여.

 동업자라고, 아지매."

덜컹거리는 트럭에서도 

편안해 하는 고양이는


펄 밖에 없을 것 같네요. ^_^;

손님 : 

뉘 안 계슈~?

펄 : 뭐 살라고?


(후비적 후비적)

"어이 동업자, 

생선이 이거밖에 없슈?..


날도 좋은디..

노동청이나 놀러가볼까..

"팍씨, 고거슨 안 되야.

어딜 밑장 빼기를 할라고.."

펄이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면서도 

저렇게 편안한 모습을 

보이는 이유는 ,


어쩌면 태국 사람들의 

편견 없는 시선과 

사랑 덕분이 아닐까요?








CREDIT

출처 BOREDPANDA

EDITOR SW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