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에서 산 내돈내산 무알콜 맥주 5종 비교

조회수 2020. 07. 04. 13:00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취하고 싶지 않아, 근데 술은 먹고 싶어(?)
술은 마시고 싶은데, 취하고 싶지 않거나 취하지 못할 때가 있곤 하죠. 예를 들면 어제 과음을 해서 속이 너무 안 좋다든가, 내일 아침 일찍 중요한 일정이 있거나 다이어트 중일 때?!

그럼에도 불구하고 술 약속이 잡히면 마다하고 싶지는 않은 나란 녀석.. 비정상인가요? 이런 사람들을 위해 에디터가 직접 구매하고 마셔본 무알코올 맥주 5종을 소개합니다. 


작은 도수에 작은 칼로리! 무알코올 맥주로 누리는 소확행 시간!


라인업

· 비트버거 500ml (2,500원)

· 웨팅어 프라이 550ml (1,700원)

· 클라우스탈러 레몬 330ml (1,900원)

· 마이셀 프라이 330ml (2,500원)

· 에딩거 프라이 330ml (3,000원)

※제품 원산지는 모두 독일 


비트버거

오리지널 버전과 레몬 맛이 있는데, 에디터는 오리지널을 선택했어요. 과연 찐 맥주의 맛을 따라올 수 있었을까요?

■ 마셔보니 어땠냐면요

솔직히 말해서 썼어요. 맥주 홉의 쌉싸름한 맛이 아니라 철분 같은 쓴맛이랄까요? 아무래도 탄산가스를 주입해서인지 전반적으로 쓴 맛에 끝은 약간의 신맛도 느껴졌어요.


함께 마신 네 명의 에디터들 모두 고개를 절레절레.. 컵에 따르면 미세한 거품이 올라와 목 넘김은 부드러운 편이었지만, 밍밍함도 느껴져서 아쉬웠어요.

■ 탄산감 ★★★★☆

■ 재구매 의사

■ 칼로리 145 kcal (500ml 기준)


웨팅어 프라이

은은한 캐러멜 향이 매력적이라는데, 비트버거에서 받은 아쉬움을 달래줄 수 있었을까요?

■ 마셔보니 어땠냐면요

비트버거보다는 확실히 맥주 맛이 나요! 하지만 무알코올 특유의 쓰고 신맛을 잡진 못한 것 같네요. 크리미 한 거품과 부드러운 목 넘김을 느낄 수 있었어서, 캔으로 된 무알코올 제품 중 굳이 하나를 사야 한다면 웨팅어 프라이를 찾을 것 같아요.

■ 탄산감 ★★★☆☆

■ 재구매 의사 X  

■ 칼로리 130 kcal (500ml 기준)


클라우스탈러 레몬

무알코올 맥주 애호가들에게 사랑받는 클라우스탈러! 에디터는 레몬 맛을 선택했는데요. 레몬 향 조오-금 첨가하고 감칠맛만 내는 거 아닌지!? 기대 반 의심반으로 시음해 봤어요.

■ 마셔보니 어땠냐면요

와 뭐야! 맛있다! 성분표를 보니 레모네이드 60%에 천연 레몬향이 조금 배합되어 있었어요. 맛과 향이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러워 마시는 내내 거부감도 없었던 편.

다만, 달달한 술이 취향이 아니라면 선호하지 않을 수 있을 것 같아요!

■ 탄산감 ★★★☆☆

■ 재구매 의사 O   

■ 칼로리 95 kcal (330ml 기준)


마이셀 프라이

마이셀 프라이는 보리를 발아시켜 만든 몰트에 홉의 향긋함과 단맛을 추출하여 만든 제품이에요. 가벼운 바디감에 어떤 요리에도 무난하게 잘 어울려 홈파티 때 술린이들이 많이들 찾는다고 하는데요. 평만큼 맛도 좋았을까요?

■ 마셔보니 어땠냐면요.

오- 풍미가 예사롭지 않군! 함께 시음한 에디터들 중 2명은 가장 맥주와 흡사하다고 꼽았던 제품이에요. 눈 감고 마시면 맥주인 줄 착각할 정도라고 했어요. 성분표를 보니 다른 제품들과 달리 '효모'가 포함되어 있었는데요. 그래서인지 무알코올의 단점이었던 특유의 밍밍한 맛과 향이 거의 나지 않았던 것 같네요. 칼로리도 가장 낮았답니다!

■ 탄산감 ★★★☆☆

■ 재구매 의사 O    

■ 칼로리 69 kcal (330ml 기준)


에딩거 프라이

개인적으로 에딩거의 밀맥주를 열렬히 사랑하기 때문에 무알코올 버전도 기대를 안 할 수가 없었어요. 하지만 사적인 감정은 저-기로 치우고 더욱 깐깐하게 시음했다구요!

■ 마셔보니 어땠냐면요

앞에서 마이셀 프라이를 선택한 2명의 에디터를 제외한 남은 2명은 이 제품이 가장 맥주와 유사하다고 밝혔어요. 마찬가지로 성분표에서 '효모'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다만 탄산가스를 주입하여 마이셀보다는 거칠고 강한 탄산감이 느껴졌답니다. 부드러운 맥주를 선호한다면 마이셀을, 강한 청량감을 느끼고 싶다면 에딩거를 추천할게요!

■ 탄산감 ★★★★★

■ 재구매 의사 O     

■ 칼로리 82 kcal (330ml 기준)


취향별 제품 추천

무알코올이지만 달달하고

맛있는 맥주가 없을까?

→ "클라우스탈러 레몬"

오리지널 맥주의 맛은 물론

부드러운 맥주를 원하는데!

→ "마이셀 프라이"

가장 맥주 맛과 유사하면서

짜릿한 청량감을 느끼고 싶어!

→ "에딩거 프라이"


▼ 음료수라고 하면 얘네 기분 나빠해 ▼

분위기에 취하는 무알코올 샴페인 4종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