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드럭스토어가 달라졌다

조회수 2020. 07. 06. 15: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존재감' 알리는 일본 드럭스토어의 변신

일본의 드럭스토어가 다양한 방법으로 진화하면서 영향력을 높이고 있다. 

출처: 123rf
의약품 및 생활잡화 위주의 판매에서 벗어나 슈퍼마켓이나 편의점처럼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기 시작한 것이다. 드럭스토어는 이제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약도 구매할 수 있는 슈퍼마켓’으로 변화중이다. 향후 점포의 대형화와 새로운 계층의 소비자 유입으로 취급 품목은 더욱 다양하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a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비축 식량 구매를 위해 드럭스토어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일본의 식자재유통기업인 코쿠부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소비자의 식재 구매 장소로는 ‘슈퍼마켓(91.3%, 복수응답)’, ‘쇼핑몰(35.2%)’, ‘드럭스토어(28.8%)’, ‘편의점(21.2%)’ 순이다. 드럭스토어 및 인터넷을 통한 식재 구매 비율은 매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추세에 따라 코스모스약품 등처럼 전체 매출에서 식품 매출 비중이 절반을 넘는 드럭스토어도 등장했다.
출처: 123rf
일본체인드럭스토어협회(JACDS)에 따르면 일본 드럭스토어 시장규모는 지난 2019년 7조 6859억 엔(한화 약 86조 원)으로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 관련 시장은 20년간 2배 이상 성장했으며, 관련 업계에서는 매장 내 식품 취급 증가가 시장 확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한다.

2019년 드럭스토어 취급 품목 중 매출 비중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식품을 포함한 ‘기타 품목(8.1% 증가)’이다. 전체 상품 중 매출 비율은 27.4%로, ‘의약품(31.2%)’에 이어 두 번째 순위이다.
출처: 123rf
최근에는 지방에 위치한 드럭스토어가 지역의 식품 소매점 기능을 대신하기 시작했다. 지방 및 외곽의 신규 드럭스토어를 중심으로 점포가 대형화되면서 기존의 의약품, 생활잡화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의 구매 빈도가 높은 식품이 판매되고 있다.

방문 소비자도 다양해졌다. 기존에는 의약품 및 건강기능식품을 구매하는 시니어층이 많았으나, 기저귀, 분유, 이유식 등의 구매를 위해 방문하는 육아 세대도 늘어났다. 장보기에 긴 시간을 할애하기 힘든 육아 세대에게 드럭스토어는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자리잡고 있는 추세다.
출처: 123rf
드럭스토어체인 중에서는 소포장 가공식품 등을 연중 저렴하게 제공하면서 방문객 유입을 꾀하는 곳도 있다. 또한 슈퍼마켓과의 제휴나 관련 그룹사가 운영하는 드럭스토어가 증가함에 따라 소비자들은 슈퍼마켓에서만 취급 중인 PB상품도 드럭스토어에서 구매할 수 있다. aT 관계자는 “국산 인삼·흑마늘 제품과 같은 건강식품과 죽, 통조림과 같은 간편식·장기보존식품을 드럭스토어를 통해 홍보한다면 현지 유통망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