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김수현 VS 2020년 김수현

조회수 2020. 07. 17. 08:2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뭐야 나이는 내가 대신 먹은거야?
요즘 '사이코지만 괜찮아' 보는 사람들 중 이런 생각하는 사람 많을 것 같다.

'나이는 나만 먹었나'
30대가 되어도, 군대를 다녀와도 변함이 없는 김수현의 외모, 마치 외계인 도민준처럼 변하지 않는 모습에 새삼 놀라곤 하는데... 
출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내친김에 집착(?)해봤다. 

8년 전 개봉한 '도둑들'의 김수현과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김수현.  얼마나 같은지, 혹은 얼마나 다른지 뜯어보자. 

모자 쓴 잠파노 VS 모자 쓴 문강태

출처: '도둑들'
'도둑들'에서 모자를 자주 쓰는 잠파노. 왜냐, 도둑이니까. (음?) 
출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예쁜 얼굴 가린다고 문영(서예지)에게 벗고 다니라는 말 들었던 모자 쓴 강태. 

출처: '도둑들', '사이코지만 괜찮아'
피부톤과 볼살이 약간 빠진 것 외에는 똑같은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확실히 직업(?)의 차이가 느껴지긴 한다. 

옥상에서 무한 대기하는 잠파노는 그을린 실외파, 매일 병원에서 근무하는 강태는 비교적 하얀 실내파. 

잠파노 피식 VS 문강태 피식

출처: '도둑들'
"우리 잠파노는 언제 쏴보나~"라는 예니콜(전지현)의 말에 웃음 터진 잠파노의 피식.
출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사고 치고(?) 강태가 화났을 것이라 생각해 잔뜩 쫄아있는 상태(오정세)를 보고 씨익 웃는 강태의 피식. 

출처: '도둑들', '사이코지만 괜찮아'

잠파노도, 문강태도 세상 스윗한 건 매한가지. 


클로즈업으로 보니 잠파노는 확실히 풋풋하고, 문강태는 어른느낌이 나긴 한다. 

일치고 후련한 잠파노 VS 일치고 후련한 문강태

출처: '도독들'
정체를 발각될 뻔한 예니콜 대신 시선을 끌며 '복희야 사랑해!!'를 호텔이 떠나가라 외치던, 일 체대로 친 잠파노. 
출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문영을 공격하려는 사람을 제압하다가 병원에서 잘릴 위기에 처해놓고 해사하게 웃는 문강태. 

출처: '도둑들', '사이코지만 괜찮아'
다른 상황에서도 세상 후련한 김수현의 표정. 무모한 행동을 해놓고도 후련함에 벅차오르는 감정을 그때의 김수현도, 지금의 김수현도 완벽하게 표현했다. 

당황한 잠파노 VS 당황한 문강태

출처: '도둑들'

이것은 예니콜의 미인계를 노렸는데 뜬금포 본인의 미남계를 써야할 위기에 놓인 잠파노의 당황한 표정. 

출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것은 가장 우려했던 일이 터져버린 강태의 당황한 표정. 


눈을 동그랗게 뜨고 '나 당황했소'를 보여주고 있는 것은 잠파노 김수현이지만, 예상하지 못한 형 상태의 폭주에 당황한 것 같은 강태의 얼굴이 더 크게 와닿는건 왜일까. 

상의탈의 잠파노 VS 상의탈의 문강태

출처: '도둑들'

이것은 상의탈의 하고 푸시업 하다가 예니콜에게 딱 걸린(?) 잠파노. 

출처: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것은 멋대로 탈의실에 들어와버린 고문영을 맞닥뜨린 문강태의 뒤태. 

공통점은 두 장면 모두 범상치 않은 두 연인에게 '기습'을 당했다는 것. 


차이점은...

출처: '도둑들'

잠파노는 역시 젊은 혈기가... 


(그래서 문영X강태 키스신은 대체 언제 주시나요!) 

출처: '도둑들', '사이코지만 괜찮아'

소년미는 여전하고 관록은 더한 김수현. 풋풋한 잠파노를 볼 수 있는 '도둑들'과 짠하고 멋지고 다하는 김수현 볼 수 있는 '사이코지만 괜찬항. 


놓쳤다면 넷플릭스에서.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