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건강에 도움 되는 습관 5

조회수 2020. 07. 19. 14: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Pixabay
양반다리 자세 피하기

한국인의 좌식 문화로 인해 많이 보이는 양반다리 자세. 이 자세는 골반을 틀어지게 만들어 허리에 악영향을 미친다. 또한 바닥에 앉는 자세 자체가 허리에 악영향을 미치기 쉽다. 따라서 양반다리 자세를 장기간 유지할 경우 심한 경우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바닥에 앉을 때는 양반다리를 피하는 것이 좋으며, 발이나 다리를 자주 움직여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도록 하자.

출처: Pixabay
오래 누워있지 않기

오랫동안 누워있는 행동은 허리 건강과 별 관계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오랜 시간 누워 있으면 허리 주변 근육이 약해지고 골밀도가 감소되기 쉽다. 심할 경우 통증 악화로 이어질 수도 있다. 그렇다고 무리하게 운동을 할 필요는 없으며, 허리가 안 좋을 떄는 움직이기 전에 걷기, 스트레칭 등 간단한 운동을 해주는 것이 좋다.

출처: Pixabay
엎드려 자지 않기

잠을 자는 자세와 허리 건강도 깊은 관련이 있다. 엎드려 자는 자세는 척추에 비대칭 스트레스를 유발하며 이는 만성 근육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더욱이 허리를 비튼 자세에서 엎드려 눕는 자세는 측만증이나 더욱 심각한 허리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이외에도 다른 관절 질환이나 안면 비대칭, 피부 노화 등을 불러 일으킬 수 있으니 엎드려 자는 자세는 피하도록 하자.

출처: Pixabay
무릎 아래 베개 받치기

허리가 안 좋은 사람들은 척추가 자연스러운 곡선을 유지하도록 하는 것이 허리 건강에 좋다. 따라서 똑바로 누워서 자는 사람은 무릎 밑에 베개를 받쳐주면 좋으며, 옆으로 누워서 자는 사람은 한쪽 팔 위에 베개를 받치고 다른 베개를 다리 사이의 무릎에 넣어주면 무릎이 허리보다 올라가게 되면서 허리 건강에 도움이 된다.

출처: Pixabay
자세 자주 바꿔주기

오랫동안 앉아있든 서있든 장시간 동안 같은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허리에 부담을 준다. 특히 오래 앉아 있는 자세는 목과 허리 근육이 긴장하며 척추 뼈에 무게가 실려 압박을 가한다. 따라서 최소 30분에 한번씩은 자세를 바꿔주어야 하면 불가능할 경우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어주도록 하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