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무릎 통증.. 방에 있는 '이것' 때문이다?

조회수 2020. 07. 24. 17:2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일경제가 매콤달콤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유독 장마철만 되면 유독 무릎이 쑤시는 등

관절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아집니다.


비가 오기 전 시작되는 무릎 통증이

일기예보보다 정확하다는

우스갯소리가 있을 정도인데요.


장마철에 무릎 통증이 증가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장마철마다 무릎을 포함한 온몸의 관절이 불편한 이유는 관절 조직이 기압과 습도에 민감하기 때문입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기압이 낮으면 관절 내 압력이 상승해 활액막의 신경을 압박하고, 높은 습도는 근육조직 및 신경을 자극해 통증을 심화시킵니다.


여기에 더해서 장마철에

빠져서는 안 될 '필수품'이

무릎 통증을 심화시킨다고 하는데요.


어떤 물건을 주의해야 할까요?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높은 습도로 인한 찝찝함을 달래기 위해 실내에서는 평소보다 에어컨·선풍기 등 냉방기기를 오래 틀어놓곤 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하지만, 차가운 바람은 관절 통증을 배가시킨다고 하는데요.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차가운 바람은 주위 근육을 뭉치게 해 신경을 더욱 압박하고, 혈액순환을 어렵게 만들어 통증 완화 물질과 영양분의 분비를 방해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따라서 냉방기기 사용이 불가피할 경우, 소매가 긴 옷이나 무릎덮개를 활용하고 실내외 온도차를 5℃이상 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장시간 냉방기 사용으로 몸이 뻐근할 때는 온찜질을 통해 관절 내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 것도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하네요.


냉방기기 외에도 건강을 위협하는

또 다른 장마철 필수품이 있다고 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신발에 물이 들어오는 것을 막아주어 장마철마다 수요가 증가하는 '레인부츠'인데요.
출처: KBS 뉴스 캡처
레인부츠는 통풍이 잘 되지 않고, 고온다습한 환경을 제공해 '무좀'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무좀을 유발하는 피부사상균이 젖은 피부의 각질층과 발톱 등에 잘 번식하기 때문이죠.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특히, 무좀은 대표적인 전염성 질환으로 피부 껍질이나 부서진 발톱 부스러기 등의 접촉으로 감염되기 때문에 가족의 발 건강을 위협할 수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무좀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의 습기를 제거하고 건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발에 땀이 많거나 양말에 습기가 찼다면 주기적으로 갈아 신는 등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미 무좀에 걸린 경우에는 국소 항진균제의 도포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전신 항진균제를 병행해야 합니다.


불쾌함을 덜기 위한 장마철 필수품이

나와 가족의 건강을 위협한다는 사실!


일상생활에서도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 콘텐츠는 매일경제의 기사 

장마철 불쾌함 피하려다 건강 해친다를 참고하여 제작했습니다.


[이병문 기자 / 신소정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