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팅으로 지은 2층 콘크리트 집

조회수 2020. 07. 31. 08:3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3D 프린팅의 한계는 어디까지 일까.

단순한 모형에서 권총까지 만들어낸다는 이야기는 들어봤을 것이다.


 그런데 이런 3D 프린팅으로 집까지 만들 수 있다면 믿을 수 있을까. 내가 상상해온 그림같은 집을 컴퓨터에 입력하면 출력해준다면... 집 짓기가 너무 간편해지지 않을까.

3D 프린터는 X, Y, Z 축까지 3차원의 정보를 바탕으로 공간에 물건을 만들어내는 프린터를 말한다. 한 줄씩 그려내는 잉크젯 프린터를 입체적으로 구현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간단하다. 플라스틱 등을 층층이 쌓아 올리는 과정을 거쳐 물건을 만든다.

초기 3D 프린팅은 제품 목업 등 모형을 만드는 역할을 했다. 이후 부품으로 쓸 수 있는 정도의 크기의 물체를 만들어 다양한 분야에 응용되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소재도 다양해졌다. 재료를 다양화하며 피자까지 만들 수 있는 3D 프린터 시제품도 공개된 바 있다.

최근 유럽의 가장 큰 3D 프린터가 2층 건물을 짓는데 성공했다. 일부 부품을 만들어 조립한 것이 아니라 건물 전체를 아래에서 위로 그려낸 것이다.

지속 가능한 건설 기술을 개발하는 벨기에 기업 캄프 C는 가로, 세로 약 10미터 규모의 유럽 최대 3D 프린터로 2층 주택을 지었다. 특수 혼합 콘크리트를 소재로 활용해 층층이 하나의 조각으로 빚어낸 건물이다. 지금까지 만들어진 3D 프린팅 주택 중 가장 크다.

마리케 아에르트 캄프 C 프로젝트 매니저는 새 건물을 소개하며 "사용된 소재는 기존에 빠르게 집을 짓는데 활용할 수 있는 벽돌 소재를 사용한 것보다 약 3배가량 더 강력한 압축력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3D 프린팅 주택은 튼튼한 것에 더해 가격도 저렴하다. 그는 "와이어 메시 구조 사용이 매우 제한적으로 기존 건축 공법보다 재료와 시간, 예산이 약 60%가량 줄어든다"고 전했다. 캄프 C는 3D 프린팅 건축 기술이 건설 산업의 접근성과 잠재력을 크게 늘릴 것으로 기대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