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톡이 호감을 결정하는 척도이다!?

조회수 2021. 05. 11. 17:3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연애의 시작, 그린라이트 구별하는 방법이 선톡일까?

“이번엔 그린라이트일까?

연애의 시작은 '항상' 어려워요.”

 

남자들의 연애상담을 도와주는

팟캐스트 팟티의 

<누나, 쟤 흙먹어> 채널!

 

이번에는 그린라이트일까?

고민하는 사연을 살펴봤습니다!

이 사람은 나에게 관심이 있을까?

 

연애를 시작할 때

누구나 고민하는 부분인데요.

 

서로 호감을 확인하는 단계에서

상대방이 선톡을 해야만 그린라이트일까요?

“은근 신경 쓰시는 부분이죠.

하지만 선톡은 사람 성향 차이인 것 같아요.”

 

이 사연을 듣고, 패널 분들은

선톡이 단순히 호감/비호감의 표시라고

정의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고 

모두 동의했어요.

사연에서 여자분이

새벽에 밥을 사달라고 불러내고

잠도 안 온다고 해서 함께 별도 보러 갔다고 했는데요.

 

여기서 중요한 부분!

 

그 당시의 분위기나 상대의 행동

이런 부분을 잘 캐치해야 해요.

 

하지만 상황의 분위기나

남성분이 여성분에게 호감을

표시했는지 알 수 없었다는게 함정!

  

그래서 패널들은 옐로우라이트를 주셨답니다!

만약 호감을 표시했는데도

"사촌 오빠 같아요!"라는 반응이 나왔다면

그냥 남사친으로 생각한다는 것!

 

남성분이 한 번이라도 호감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다면

적극적으로 대시를 해보라고

패널분들이 의견을 주셨는데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

.

.

더 다양한 부부이야기를 듣고 싶다면

▼ 팟티로 '누나 쟤 흙먹어' 들으러 가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