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 중 '폭우' 쏟아질 땐 '이것' 기억하세요

조회수 2020. 08. 03. 15:3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최근엔 많은 운전자가 두려워하는 ‘국지성 호우’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박찬규 기자

많은 운전자가 두려워하는 ‘국지성 호우’가 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에도 태풍 ‘하구핏’이 많은 수증기를 한반도에 공급할 것으로 예상하며 천둥·번개를 동반한 300mm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 빗길 교통사고 중 약 38%(1만5228건)가 7월에서 9월 사이에 발생했습니다.

특히 빗길 교통사고 치사율(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은 2.18명, 맑은 날 1.61명으로 약 35% 높아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는 시점입니다.

이처럼 빗길 교통사고가 크게 늘어나는 건 빗물이 시야를 가리는 데다 제동거리가 평소보다 늘어나기 때문인데요.

타이어가 물 위를 지나가므로 접지력이 낮아질 수밖에 없고 브레이크패드와 디스크도 물기를 머금어 제동력이 약해집니다.

원하는 때에 멈출 수 없어 사고 확률이 높아진다는 얘기죠.

“모든 차종의 빗길 제동거리가 증가하는 만큼 평상시보다 속도를 줄이고 앞차와의 안전거리도 2배 이상 늘리는 편이 좋다”

- 공단 관계자
최근 3년간 월별 빗길 교통사고 현황 /자료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빗길 운전법, 따로 있다

운전 중 갑자기 비가 쏟아질 땐 와이퍼 외에도 전조등도 함께 켜야 합니다.

다른 차 운전자나 보행자에게 내 차 위치를 알림으로써 사고를 막는 매우 간단한 방법이죠.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는 ‘주간주행등’(DRL)이 기본 장착됩니다.

전조등을 켜는 것만으로도 주간 교통사고가 19% 이상 줄어드는 점에 착안한 것인데요.

유럽연합(EU)은 1992년 ‘주간주행등 규정’을 제정해 2011년 이후 생산된 자동차에 주간주행등(DRL) 장착을 의무화했고 한국은 2015년 7월부터 시행됐습니다.

DRL이 장착된 차종이라 해도 비가 쏟아질 땐 전조등을 켜야 후미등(테일램프)까지 같이 켜져 후방 안전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앞을 보기 어려울 만큼 폭우가 쏟아질 때는 전조등과 비상등을 모두 켜고 천천히 움직여야 한다”

- 자동차업계 관계자

많은 비가 내리면 도로에 물이 고일 수 있고 주변 차가 튀긴 물이 내 차의 앞유리에 쏟아져 시야를 가릴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합니다.

“이 때는 운전대를 돌리지 말고 그대로 진행해야 안전하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자
도로에 물이 갑자기 불어났을 때도 주의해야 한다. /사진제공=브리지스톤코리아

갑자기 물이 불어났다면?

도로에 물이 갑자기 불어났을 때도 주의해야 합니다.

지나갈 수 있는 길인지 판단이 서지 않는다면 주변 자동차의 바퀴를 살펴보면 도움이 됩니다.

승용차는 바퀴의 1/3, 트럭이나 SUV처럼 지상고가 높은 차는 바퀴 절반쯤까지 물이 차더라도 주행할 수 있죠.

앞차 배기구가 물에 잠길 정도로 침수됐다면 따라가지 않아야 합니다.

만약 통행이 가능한 상황이면 기어를 낮추고 일정한 속력으로 지나가야 합니다.

“불어난 물 때문에 차의 저항이 커지는 데다 배기구 압력을 높여 물이 역류하며 시동이 꺼지는 일을 막기 위해 기어를 낮추고 가속페달을 꾸준히 밟는 게 중요하다”

- 자동차업계 관계자

라디오를 켜서 통제구간을 미리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죠.

평소 자주 다니는 길이면 침수위험이 있는 도로는 이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통제구간을 무리하게 지나다가 문제가 생길 경우엔 보험사로부터 보상받기가 어렵습니다.

전문가들은 침수지역을 지나다가 시동이 꺼졌다면 다시 시동을 걸지 말고 즉시 차에서 빠져나올 것을 권합니다.

“물이 고일만한 곳은 피해 운전하는 편이 좋고 만약 자동차가 침수돼 시동이 꺼졌다면 다시 시동을 걸기보단 빨리 차에서 나와야 한다”

- 현대자동차 관계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