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었을 땐 안그랬는데, 직장을 다니면서 튀지 않으려고 해요.

조회수 2020. 08. 11. 18:2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헬로우젠틀이 만난 17번 째 청춘의 이야기와 사진을 담았습니다.

“생각에서 그치던 것을 직접 해볼 수 있게 해 주셔서 감사해요"

평범하게 서른다섯이 되었다고 했다. 그렇지만 오십 이후의 삶을 생각하며, 무언가를 찾으면서 서른다섯을 살고 있다고 했다. 옷에 있어서도 그랬다. 쇼핑을 좋아하고, 옷을 살 땐 여러 차례 입어보고, 브랜드별로 좋아하는 핏과 사이즈가 있었던 시절이 있었지만, 상황과 현실이 조금 내려놓게 한 것 같았다. 그가 했던 말 가운데 인상 깊었던 말이 있었다.

‘어렸을 때는 취향과 로망을 담아 옷을 사고 입었는데, 나이를 먹고 회사를 다니다 보니 조직 구성원과 비슷한 옷을 입게 되어버렸어요’

어울리지 않을까라는 걱정 때문에 해보지 않았던 것을 비포그레이를 통해 해볼 수 있었다고 했다. 우리의 만남이 그의 삶에 작은 변화라도 있기를.

how to stylimg

아우터는 타탄체크 패턴(tartan check pattern)의 울 소재 하프 코트(half coat)로 코디했다. 상의는 굵직한 짜임의 감색 니트 스웨터(knit sweater)와 빛바랜 연두색 티셔츠로 레이어링(layering, 겹쳐 입기) 했다. 하의는 낙타색 카고 팬츠(cargo pants), 신발은 밤색 부츠(boots)로 매치했다.

아우터의 짧은 기장감이 부담스럽다면, 상의를 길게 늘어뜨려 레이어링을 부각시켜 그 기장감을 완화하는 것도 하나의 스타일링 팁이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