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비로 노숙자 돕는 K리그 외국인 선수

조회수 2020. 08. 11. 22: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브라질 출신 닐손주니어가 서울역 노숙자들을 돕는 이유

많은 노숙인들이

근근히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역 인근


이곳에서 여러 시민단체가

노숙인들을 위해

봉사활동을 펼치는 모습은

그리 보기 힘든 장면은 아닌데

출처: FC안양 제공

이날도 평소와 다를 바 없...


응?


봉사하는 분들이...

외국인? 


게다가 자세히 보니

K리그 선수?

정체는 바로


K리그2

FC안양의 미드필더


닐손주니어

K리그2에서는 이미

최고의 외국인 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선수


한국 생활 7년 차인

베테랑 '한.잘.알'이기도

브라질에서 뛸 때부터

어려운 사람들에게 주저없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던 닐손주니어


최근에는 한국에서도

서울의 한 교회를 통해

노숙인들을 돕는 활동을 시작🥰


형식적인 봉사가 아니라

본인이 사비를 털어


직접 모든 것을 섬세히 신경쓰는

'찐봉사'라고

출처: FC안양 제공

음식과 물 등을 담은 봉투를

직접 전달하고

마스크도 나눠주고 있는데


매번 수백만 원의 비용이 들지만

전혀 아까워하는 마음 없이

흔쾌히 지출하고 있다는 후문

당신은 도덕책... 

출처: FC안양 제공

브라질에서 온 천사 

닐손주니어


한국에서 오래 뛰며

좋은 추억 더 많이 가져가길!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