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뒤 남편 팔 물어뜯고 도주했던 사랑제일교회 교인

조회수 2020. 08. 18. 08:4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붙잡힐 당시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이었던 A씨는 손에 성경책을 꼭 쥐고 있었다.

포항에 거주하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담임목사 전광훈) 교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남편 팔을 물어뜯고 도주했다가 붙잡혔다.


사랑제일교회 교인 40대 여성 A씨는 올해 3월부터 장기간 교회에서 거주하다가 지난 13일 포항으로 왔다. A씨는 17일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에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연합뉴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방역 중인 관계자들

다른 확진 교인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대상이었던 A씨는 16일 새벽 기침·고열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았다.


A씨는 이날 낮 12시 30분쯤 확진 판정을 받았고 시와 소방당국 등은 A씨 집을 방문해 안동의료원으로 이송할 계획이었다.


그런데, A씨는 방역 직원이 도착하기 전 만류하는 남편의 팔을 물어뜯고 집밖으로 뛰쳐나갔다. A씨가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사라져 연락두절 상태가 지속돼 이날 오후 포항 일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도주했던 A씨는 다행히 4시간여 만에 검거됐다. 경찰과 방역당국이 A씨의 동선을 추정하며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오후 4시 25분께 포항시 북구 덕수동 덕수공원 충혼탑 근처에서 도주자를 붙잡았다. A씨는 치료를 위해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붙잡힐 당시 반바지에 슬리퍼 차림이었던 A씨는 손에 성경책을 들고 있었다.


방역당국은 A씨 가족에 대해서도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의 코로나19 검사대상자 4066명 중 서울 거주자는 1971명, 타 시도 거주자는 1426명이다. 나머지 669명은 주소가 불분명하다.


한편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 교회 담임목사 전광훈 씨는 17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출처: 연합뉴스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