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 수술 후 사망한 5살 아이 진상 조사 촉구.. 국민청원 20만 명 돌파

조회수 2020. 08. 19. 11:21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수술실 CCTV 설치 등 의료법 개정 촉구

지난해 10월

5살 아들 김동희 군을

하늘로 떠나보낸 아빠 김강률 씨


아들의 억울한 죽음을 호소하기 위해

직접 거리로 나왔습니다

"제가 1인 시위라도 하면 많은 사람들이 알고, 제가 국민청원에 올린 4가지(의료법 개정 관련 내용)가 우리 동희 이름으로나 아니면 다른 이름으로라도 법제화가 될 수 있도록…"

양산 부산대병원에서

아무런 문제 없다던 편도 수술을 받고

얼마 후 뇌사상태에 빠졌던 김 군


이후 응급상황이 발생해 

최초 수술 기관이었던

권역 내 응급의료기관인 양산 부산대병원을 찾았지만

병원은 김 군의 수용마저 거부했습니다.

병원 측은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아직까지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진상 규명을 할 수 있는 보건복지부에 올라가서 또 시위를 할 거고, 그다음에 저희가 올린 청원이 20만 명의 동의를 얻었으니까 빨리 입법화가 될 수 있도록 국회에 가서 시위를 할 예정입니다."

의료법 개정을 촉구하며

김 군의 아버지가 올린 청원은


18일 기준, 청원 마감 시간을 48시간 남겨두고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