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 600원대, 이마트 직원조차 구하기 힘들다는 제품

조회수 2020. 08. 23. 11:0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캔디=김민정 에디터

-집에서 에프로 끝내는 중식당 메뉴-


주말 간식 뭐 먹지?

고민하는 홈쿡러들은 주목! 


요즘 이마트 갈 때마다 품절이라는

피코크 ‘꿔바로우’를 가져왔어요.

그냥 탕수육과는 비교 불가. 

쫄깃한 찹쌀 반죽이 포인트인데요.

캔디가 한번 먹어보겠습니다!

이마트 여러 군데를 문의해봤지만 전부 품.절.

어렵게 찾아냈습니다...★


한 봉지 당 6,980원에 구매했어요.

세어보니 총 열한 조각이 들어있었어요. (+소스)

1개당 635원꼴.

중량은 500g인데, 개수는 다를 수 있을듯.


이 정도 가격에 정통 꿔바로우라고요?

일단 조리를 시작해봅니다.

조리는 정말 간편해요...

180도 5분 예열해준 에어프라이어에 꿔바로우를 넣고,

180도 10분 설정해주시면 됩니다!

(에어프라이어 1.6L 기준)


이 때, 주의할 점!

피코크 꿔바로우는 에프 전용 제품이기 때문에

따로 기름을 넣지 않아도 됩니다.

한 번 튀겨져 나오기 때문에 더욱 바삭하겠죠? 음...?

캔디의 소박한 에프...★

겹치는 부분이 안익을까봐 중간중간 뒤집어 줬어요.

물론 대용량 에어프라이어는 생략해도 됩니다!

소스는 끓는 물에 약 5~6분간 중탕

or

뜨거운 물에 넣고 약 3~4분간 데워주면 됩니다.

윤기 줄줄 흐르는 거 보이나요?

따로 기름을 넣지 않아도 충분히 윤기가 흘러요.

"바삭 쫄깃한 식감이 매력적인 꿔바로우"

라고 홈페이지에 제품 설명이 있었는데...


캔디가 먹어본 바, 

바삭함보다는 부들부들 쪽에 가까웠어요.

살짝 아쉬웠던 등심 비율...ㅠㅠ

하지만 국내산 돈 등심이라고 하니 봐줍시다.

튀김 옷은 찹쌀 반죽이라 투명하고 쫄깃해요.

비주얼은 중식당 저리 가라인데

고급 튀김에 맞지 않는 소스 퀄리티였어요.

살짝 급식 탕수육 소스 맛...? 

-캔디의 결론-


바삭함보다는 쫄깃함과 부드러움 그 중간의 식감★

소스만 업그레이드해주면 좋겠네요.


에프에 넣고 10분이면 땡! 완성되니깐 

정~말 배가 고픈데 만들어 먹기 귀찮은 밤, 

야식으로 한 끼 해 먹을 의향 있어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