엇갈리는 '마이삭' 이동경로.. 기상예보가 어려운 이유

조회수 2020. 09. 02. 17:45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미국 등 해외 주요 기상 관련 기관은 기상청보다 약간 더 서쪽으로 치우친 경로를 예보했다.
출처: 뉴스1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북상 중인 2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보목동 보목포구 앞바다에 거센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출처: 어스널스쿨 캡처/뉴스1
2일 오전 현재 마이삭이 서귀포 남쪽 부근 해상에서 시속 22㎞의 속도로 북진인 모습
출처: Getty Images
필연적으로 기상 관측에는 빈틈이 있을 수밖에 없다
출처: GREENWICH HOSPITAL COLLECTION
일기 예보를 세계 최초로 시작한 영국의 로버트 피츠로이 제독
출처: ALMY
병안에 든 개구리의 움직임을 보고 판단 했던 날씨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