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프먼의 162km 직구가 머리로? 벤클 번질뻔한 일촉즉발 상황

조회수 2020. 09. 03. 14:1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지난 2일 탬파베이와 양키스의 경기!

선수들이 대판 붙을 뻔한 사건이 벌어졌다?

이번 맞대결에서 몸에 맞는 공을 주고 받은 양팀..

이날 경기 1회에도 몸에 맞는 공이 나왔고~
9회초 채프먼의 보복구 작렬???

101마일짜리 패스트볼이 머리로..
맞았으면 어쩔 뻔..
다행히 공을 피한 타자 브로소..

결국 삼진으로 경기는 끝나버렸고~
이대로 물러나기는 분통 터지죠~

162km 짜리를 머리에 던지는게 어딨어!!

금방이라도 한 판 붙을 것 같은 양팀..
하지만 코로나 방역 수칙 때문에~

다행히 벤클까지 번지지는 않았습니다..

▶광고문의
mbcsportsplusnews@mbcplus.com


▶엠스플뉴스 APP 다운

안드로이드 : https://goo.gl/Rj73Ac

iOS : https://goo.gl/YwpqK2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