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찍는게 좋아요! 소심했던 유기견의 변신 '개미'

조회수 2020. 09. 09. 18:3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가족의 발견(犬)] 유기견의 소중한 가족이 되어주세요.
무척 추웠던 지난해 12월,
줄에 묶인 채 바들바들 떨고만
있던 유기견이 있었습니다.

까만 개미를 닮아 붙여진 이름 ‘개미’

사랑터 입소 초반 개미는 
두려운 경험 때문인지
낯가림이 심하고 겁도 많았는데요.

사진 한 장도 찍기 어려울 만큼 
소심쟁이였지요.

지금은 사진만 찍으면 너무 예쁘게 미소 지어
봉사자들에게 큰 감동을 안겨 주고 있어요.

이제 막 사람의 따스한 손길과
사랑을 알게 된 개미가
하루빨리 진정한 가족의 품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출처: 카드뉴스 제작툴_tyle.io © 뉴스1

행유세 입양 공고 http://cafe.daum.net/ccchappydog/GkBr/9268

"사지마세요, 입양하세요

소중한 가족이 되어주세요"

[영상]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상황..환자 몸에서 나온 1.2m 뱀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