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갑자기 소리를 질러 달려간 엄마가 본 광경..

조회수 2020. 09. 21. 08:1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7살인 셔틀랜드 쉽독인 펌킨의 주인은 아이를 낳아 강아지와 함께 키우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주인은 아기의 비명소리를 듣고 달려가봤습니다.


아기가 강아지와 있었기 때문입니다.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iFwmUllLcR4&feature=youtu.be
아기와 펌킨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iFwmUllLcR4&feature=youtu.be
아기와 펌킨

달려간 엄마는 아기가 비명을 지르며 우는 것이 아니라 웃는 것을 멈추지 못하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펌킨은 웃는 아기 앞에서 폴짝폴짝 뛰어다니며 재롱을 피우고 있었습니다.


엄마는 이 모습이 너무 귀여워 영상을 찍었습니다.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iFwmUllLcR4&feature=youtu.be
아가와 놀아주는 펌킨
출처: https://wamiz.com/chiens/actu/entend-chien-crier-precipite-revient-faisait-chien-video-15014.html
꺄르륵하고 웃는 아기
아기를
너무 잘 놀아주는
펌킨..
아기와 강아지를 같이 키우면
정서발달
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하지만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르니
항상
엄마가 보고 있어야겠죠?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