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 받고 스페인에서 새 출발한다는 배우

조회수 2020. 09. 24. 19: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해수야 응원할게!

마지막까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큰 사랑을 받은 '악의 꽃'.
그 가운데에는
많은 분들의 응원을 받은 도해수가 있었다.
이대로 보내기엔 아쉬움 가득하기에 장희진의 '악의 꽃' 비하인드 스토리를 듣고 보내주도록 하는걸로.

출처: 사진 출처 = tvN

종영 소감 한마디

무사히 잘 끝내서 너무 기쁘고 감사한 마음이에요.

많은 사랑을 받아서 그런지 아쉬운 마음이 더 큰 것 같기도 합니다.

'악의꽃'이 후반부로 갈수록 입소문을 타고 사랑받았는데, 그 비결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출처: 사진 출처 = tvN

후반부로 갈수록 화제성이 높아져서 그런지 시청률도 탄력을 받은 것 같더라구요. 아무래도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새로운 구성 등 시나리오가 탄탄했기 때문에 뒤로 가면서 더 빛을 발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처음에 ‘악의 꽃’ 시나리오를 보며 한 장 한 장 넘어갈 대마다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너무 기대가 됐었거든요. 시청자분들도 계속 보시다 보니 저와 같은 마음이지 않을까 싶어요.

드라마 종영하고 아쉬운 점은 없는지요?
출처: 사진 출처 = tvN

무진을 두고 유학을 간 부분이 아쉬웠던 것 같아요.

응원을 많이 받은 만큼 무진과 해수의 결말에 아쉬움을 가지신 분들도 계실 것 같아요.

‘도해수’라는 캐릭터를 표현함에 있어
스타일링에 특히 신경 쓴 부분이 있는지?

해수가 살아온 삶이 평탄치 않았잖아요. 무진이가 해수한테 분위기가 많이 변했다고, 예전에 얼굴에서 빛이 났었다고 하는 대사가 있는데 해수가 “아버지가 사람을 죽였는데 어떻게 아이돌 센터처럼 살아”라는 답하는 부분이 있었어요. 눈에 띄지 않게 숨어 살고 싶은 마음이었겠죠. 그래서 스타일링도 최대한 무채색 위주에 꾸미지 않은 내추럴 한 느낌을 살리려고 신경 썼던 것 같아요.

'악의 꽃'을 촬영하며
어떤 점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나요?
출처: 사진 출처 = tvN
출처: 사진 출처 = tvN

제가 생각하는 ‘해수’는 사람들을 기피하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나약한 듯 보이지만 동생일이라면 강단있게 주저없이 나서는 인물이기 때문에 외유 내강형으로 중심을 잘 잡고 연기하려고 했습니다.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어떤것일까요?
출처: 사진 출처 = tvN

아무래도 헤어졌던 현수와 재회하는 부분이에요. 그날 많이 울었거든요. 생사조차 확인하지 못했던 동생을 18년만에 만나기도 했고 죄를 대신 뒤집어 쓴 현수를 그냥 보낸 죄책감 등 모든 복합적인 감정이 들었던 장면이라 기억에 많이 남아요. 


배우들 간의 케미가 유독 좋은 것 같았는데
현장 분위기는 어땠나요?

배우들끼리 호흡이 좋고 또래이다 보니 만나면 장난치기 바빴던 것 같아요. (웃음)

좋은 사람들과 함께한 즐거운 작업이었던 것 같습니다.

장희진-서현우 커플 응원하는 분들이
정말 많았어요.
출처: 사진 출처 = tvN

이렇게 많이 응원해주실지는 몰랐어요. 제 이야기가 나올때는 극의 스토리상 로맨스적인 부분보다 어두운 부분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저와 무진이의 케미를 놓치지 않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했어요.

어둠이 집어 삼킨 장희진을 밝혀주러 돌아온 '조명 요정' 서현우

특히 해수가 무진이를 집으로 불러서 자기는 망가졌다고 이야기하면서 밀어내는데 무진이가 형광등 사들고 다시 돌아오는 부분이 있었는데 그때 너무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무진이의 순애보 스타일을 시청자 분들이 사랑스럽게 봐주시는 것 같아 너무 감사하고 고마웠던 것 같아요. 

‘도해수’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면?
출처: 사진 출처 = tvN

이제 그동안의 안 좋았던 기억들 잊고 유학 갔다와서 무진이랑 결혼해서 행복하게 잘 살길 바래. 남들 사는 것처럼 평범하게! 응원할게. 

장희진에게 연기란.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은지요?
마지막으로 앞으로의 계획도 궁금합니다.

정말.. 하면 할수록 어렵고 힘들지만 그럼에도 자꾸 도전하게 되는 것 같아요. 지치지 않고 항상 발전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열심히 달려왔으니 또 열심히 충전하고 좋은 작품, 좋은 캐릭터로 인사드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악의 꽃>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이제서야 보내줄 수 있게 된 '도해수'
그리고 '악의 꽃'
극 결말처럼 해수는 무죄를 받고
스페인으로 떠났다. 새로운 시작을 위해!
앞으로는 장희진 배우도,
해수도 꽃길만 걷는걸로..♡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