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를 망치는 생활습관 5

조회수 2020. 10. 09. 08:10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Unsplash
침대에 비스듬히 기대어 눕는다

TV를 보거나 책을 볼 때 소파나 침대에 완전히 눕거나 앉는 자세가 아니라 비스듬히 기대어 보는 경우가 많다. 이는 일시적으로 편할지는 몰라도, 사실은 몸이 나쁜 자세에 적응을 한 것일 수 있다. 허리가 뒤로 빠진 자세가 오랫동안 지속되면 허리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TV나 책을 볼 때는 앉은 자세로 보도록 하며, 소파에 앉을 때는 엉덩이를 깊숙이 넣어 등받이에 허리와 등 전체가 닿도록 앉는 것이 좋다.

출처: Pixabay
허리를 숙여서 머리를 감는다

머리를 감을 때 허리를 앞으로 숙인 자세도 허리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허리 통증을 이미 가지고 있는 경우 아침 시간에는 잠자는 동안 같은 자세를 유지해 척추 주변 근육이 굳어졌기 때문에 바로 머리를 숙여서 감으면 무리가 갈 수 있다. 어쩌다 한두 번이면 괜찮겠지만, 이미 습관이 되었다면 고치는 것을 추천한다. 머리는 서 있는 자세에서 샤워기를 이용해 감는 것이 좋다.

출처: Pixabay
무리하게 허리 마사지를 받는다

허리 통증을 안마나 마사지로 풀기 위해 허리를 밟거나 세게 누르는 등의 동작을 취하기도 한다. 하지만 잘못 받으면 허리에 부담을 주거나 디스크를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체중을 실어 허리를 밟거나 강한 충격이 가해지는 마사지는 피하고, 약한 강도로 근육을 풀어주는 정도의 마사지만 받는 것이 좋다. 통증이 있거나 디스크가 있다면 병원에 방문하여 치료를 받아야 한다.

출처: Pixabay
목을 빼고 모니터를 본다

많은 현대인들은 앉아서 장시간 서류 작업을 하거나 업무를 본다. 따라서 앉아 있는 동안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수시로 스트레칭을 통해 몸을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모니터 높이가 낮거나 모니터를 가까이 보는 자세가 습관이 되어 목을 뺀 자세로 컴퓨터 작업을 하게 되면, 척추가 상할 수 있다. 이는 척추의 정상적인 곡선을 망가뜨리기 때문. 따라서 모니터 받침대를 이용해 모니터의 높이를 눈높이에 맞추고, 의식적으로 스트레칭을 하고 자세를 점검하는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출처: Unsplash
딱딱한 곳에서 잔다

허리 통증이 있거나 허리가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침대보다는 바닥을 권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딱딱한 바닥은 허리의 곡선을 잡아주지 못하고 허리 주변의 근육이 긴장돼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그렇다고 너무 푹신한 매트리스 또한 척추가 둥글게 휠 수 있다. 따라서 바닥에 적당히 푹신한 이불을 깔거나 약간 단단한 매트리스를 사용하는 것을 권한다. 단, 허리 통증이나 디스크를 가지 환자라면 사람마다 허리 상태와 통증의 양상이 다르기 때문에 의사의 진단을 받아 선택하는 것이 좋다.






Contributing editor 김효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