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에서 난리난 배민 레전드 사장님 댓글.zip

조회수 2020. 11. 09. 10:14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돈쭐'을 부르는 사장님 댓글의 비밀

배달앱 리뷰에 달린 사장님의 댓글이 온라인상에 화제가 되었는데요. 과연 무슨 내용이었을까요?


출처: 배달의 민족
출처: 배달의 민족
출처: 배달의 민족

사장님들의 센스 있는 댓글에 네티즌은 열광했습니다. "김치찌개 사장님 너무 귀여움ㅠㅠ", "사장님 센스 최고다", "가게 상호명이 어딘가요? 돈쭐내고 싶네요" 라는 의견도 보였는데요.


댓글 하나에 가게의 매출이 달라지는 시대, 요즘 소비자들은 과연 무엇에 열광하고 폭발적인 호응을 보일까요?


지금 팔리는 것들은
댓글부터 다르다

『지금 팔리는 것들의 비밀』에 따르면 소비 트렌드를 이끄는 MZ세대가 열광하는 10가지 도구 중 하나가 바로 ‘댓글’과 ‘후기’입니다. 배달앱뿐만 아니라 온라인 쇼핑몰에 들어갔을 때 MZ세대는 스크롤을 빠르게 내립니다. 콘텐츠는 스킵해도 댓글은 꼼꼼하게 읽는 것이죠.

출처: 트렌드모니터
성인 남녀 1,200명 중 78.6퍼센트는 제품을 구매할 때 소비자 리뷰를 보며 76.3%는 소비자 리뷰 작성 경험이 있다.


대기업은 물론 중소 자영업자까지 댓글 관리에 나서면서 댓글 관리와 고객 관리는 장사의 기본, 비즈니스의 뼈대가 됐습니다. 제품을 순식간에 매장시키거나, 죽어가던 브랜드를 되살리는 것도 댓글입니다. 


『지금 팔리는 것들의 비밀』의 저자들은 이런 소비 성향은 MZ세대가 브랜드나 제품에 대한 신뢰를 형성하는 근거가 ‘진정성’이기 때문에 나타난다고 말합니다.  


출처: 베이비타임즈
갤럭시노트7의 배터리 사고 이후 긴급 브리핑에서 관계자가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삼성 갤럭시노트7 배터리 발화 사고가 일어났을 때 사람들은 배터리 불량의 문제보다도 그 사건에 삼성이 어떠한 자세로 소비자들과 소통했느냐를 더 중요하게 관찰했습니다. 


이것이 지금 세대입니다. 그러니제가 생겼을 때 숨기지 말고 사실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며 인정하는 태도가 중요합니다. 잘하는 건 잘한다고 하고, 부족한 모습은 그 자체로 자연스럽게 보이게 내버려 둬야 합니다.


출처: MBC'무한도전'
MZ세대는 부족하더라도 솔직한 브랜드를 좋아한다.


부족할 수도 있습니다. 실수할 수도 있습니다. 아직 업그레이드 중이라 이곳저곳이 매끄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괜찮습니다. 그 과정에서 솔직하고 투명하다면 더 멋진 브랜드가 될 수 있습니다.


노력할 부분에 있어서는 열심히 하는 모습, 그리고 그러한 과정을 스스럼없이 보이며 적극적으로 시장의 피드백을 듣는 모습이 자신만의 가치를 세워가는 잘 나가는 브랜드의 모습입니다. 책 『지금 팔리는 것들의 비밀』의 저자들은 말합니다.

출처: MBC'무한상사'
지금 필요한건 열정보다 '힘 빼기'
“왜 안 팔릴까 고민하고 있다면, 힘을 빼세요. 자연스럽게 나의 부족함과 고민을 친구에게 하듯 스스럼없이 털어놓아야 합니다.

시장에는 이성적으로 접근하되,
소비자와는 인간관계를 맺어야 합니다.

셀프 디스도 하고, 망가져도 보는 것.
그러한 자연스러움이 매력이고 경쟁력이 됩니다. 무엇보다 그런 모습이어야만 지금 세대를 모여들게 만듭니다.

책 『지금 팔리는 것들의 비밀』의 저자 최명화, 김보라

여러분은 지금 무엇을 팔고있나요?

최고, 최초, 최대라고 광고하면 쉽게 현혹되었던 시대는 이제 끝났습니다. MZ세대는 자신의 기준과 취향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고 알아서 좋아해 주며 나서서 띄워주겠다고 말합니다.


MZ세대의 마음을 얻는 10가지 도구를 지금 당장 여러분의 자리에 적용해보세요. 제품, 서비스뿐만 아니라 콘텐츠, 아이디어와 기획까지 그 어떤 곳에서도 무궁무진한 기회를 만들어내는 열쇠가 될 것입니다.


참고한 책: 『지금 팔리는 것들의 비밀』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