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너무 많이 마셨다는 증거 5

조회수 2020. 11. 27. 20:30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Pixabay
소화불량

소화불량


과도한 음주는 간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 중앙대병원에 따르면 습관적으로 음주하는 사람의 약 90% 이상에서 지방간이 나타난다. 다만 이는 무증상인 경우가 많고 간혹 복부 우측 위쪽의 불편한 느낌과 울렁거림을 느낄 수도 있는 정도이기 때문에 알아차리기가 쉽지 않다. 오히려 위에서 보내는 신호가 과음의 증거가 된다. 동양인의 대부분은 위염 또는 위궤양을 일으킨다고 알려진 헬리코박터균을 가지고 있는데, 이때 음주를 많이 하면 위장의 정상 기능에 더욱 악영향을 미쳐 소화불량, 위염 등으로 진행될 수 있다.

출처: Pixabay
허리 통증

허리 통증


술을 이루고 있는 알코올은 디스크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는 것을 방해한다. 따라서 술을 마실 경우 알코올 분해를 위해 단백질이 평소보다 많이 소비되면서 척추를 지탱하는 근육과 인대가 약해지게 된다.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발생하는 아세트알데히드는 근육통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허리 통증이 나타났다면 술로 인해 나타난 증상이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출처: Pixabay
술에 의존한다

술에 의존한다


우리나라의 회식 문화 또는 연말에 술자리를 많이 가지는 분위기 등으로 인해 술을 많이 마시게 되기도 한다. 따라서 건강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지나치게 알코올에 의존하게 되는 것은 아닌지 또한 유념해야 한다. 술을 필요 이상으로 마시고, 자신의 일상생활 및 직장생활에 지장이 생기는 정도라면 알코올의존증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따라서 자신이 알코올에 점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였다면 직면하고 음주습관을 고치도록 노력해야 한다.

출처: Pixabay
관절 통증

관절 통증


술을 너무 많이 먹었다는 이상 신호로 관절 주위가 붓고 찌르는 듯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런 증상이 있다면 술과 관련 있는 관절 질환인 통풍의 초기 증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술을 마시면 통풍의 원인이 되는 요산을 많이 만들고, 적게 배출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 이는 갑작스럽게 생기는 경우가 많고 주로 엄지발가락 관절에 증상을 나타내므로 병원에 방문해야 한다.

출처: Pixabay
피부 건조

피부 건조


술을 너무 많이 마시면 피부 상태로도 드러난다. 대한피부과학회에 따르면 피부 건강을 해치는 것 중 음주를 빼놓을 수 없다. 알코올은 체내 수분을 증발시켜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체내 열을 일으켜 염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피부가 유독 상했다면 술을 너무 많이 마신 것이 아닌지 점검해보자.





Contributing editor 김효진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