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2030이 선호하는 카페 브랜드 알고 보니..

조회수 2020. 12. 03. 11:02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스타벅스’

디저트 강자 ‘투썸플레이스’

저가 브랜드 중 ‘맛’ 때문에 선호한다는 ‘메가커피’ 

출처: 언스플래쉬

조사 결과 MZ세대의 50.8%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91.2%가 3개월에 한 번 이상은 카페에 방문한다고 응답했다. MZ세대 카페 이용 조사 결과는 이렇다.

출처: 대학내일20대연구소

선호도 1위 ‘스타벅스’, 디저트는 ‘투썸플레이스’ 

MZ세대가 선호하는 카페 브랜드는 ‘스타벅스(37.1%)’가 가장 높았다. 이어서 ‘이디야커피(13.3%)’ ‘투썸플레이스(11.4%)’ ‘빽다방(8.4%)’, ‘메가커피(7.4%)’가 상위 5개 브랜드 안에 들었다.  

디저트가 가장 맛있다고 생각하는 브랜드는 ‘투썸플레이스(48.2%)’ ‘스타벅스(18.4%)’ ‘빽다방(4.5%)’ ‘이디야커피(4.1%)’, ‘엔제리너스(3.4%)’ 순으로, 투썸플레이스가 월등히 높았다. 

선호도 상위 5개 브랜드의 방문 충성도를 비교해봤다. 카페 10번 방문을 가정해 선호하는 카페에 몇 번 방문하는지 알아봤다. 스타벅스 최선호자는 카페 10번 중 평균 5.4번을 방문한다고 응답해 가장 충성도가 높았다. 이어서 메가커피는 4.9번, 이디야커피는 4.4번, 빽다방은 4.3번이었다. 투썸플레이스는 평균 3.7번으로 5개 브랜드 중 충성도가 가장 낮았다.

메가커피, 저가 브랜드 중 ‘맛’ 때문에 선호도 높아

스타벅스 최선호자는 스타벅스를 가장 좋아하는 이유로 ‘커피·음료의 맛(44.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서 ‘방문의 편리함(36.4%)’ ‘브랜드 인지도(28.2%)’가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투썸플레이스를 선호하는 가장 큰 요인은 ‘디저트 맛(37.2%)’이고 다음이 ‘커피·음료의 맛(36.2%)’으로, 디저트 이미지가 강력한 브랜드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저가 브랜드인 이디야커피, 빽다방의 선호 이유는 ‘가격대’가 각각 53.2%, 69.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한편 같은 저가 브랜드인 메가커피는 ‘커피·음료의 맛(59.0%)’ 때문에 선호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당시 MZ세대 27.7%, 카페와 음료 모두 비이용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면서 지난 24일부터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됐다. 따라서 카페는 포장과 배달만 허용되고, 매장 이용은 할 수 없다. 

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당시 수도권 MZ세대는 카페를 어떻게 이용했을까. 당시 ‘음료나 디저트를 테이크아웃’했다는 응답이 49.7%로 가장 높았다. 카페가 아닌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판매하는 음료·디저트 이용’은 20.4%, ‘개인 카페 등 매장 이용이 가능한 카페 방문’, ‘배달 주문을 통해 카페 이용’ 경험은 각각 15.2%, 15.0%로 뒤를 이었다. 한편 어떤 방식으로도 카페를 이용하지 않고, 음료도 마시지 않았다고 답한 비율은 27.7%로 전체 응답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동기간 비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진 않았지만,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카페 매장 이용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테이크아웃’ 53.9%, ‘편의점·마트 이용’ 18.4%, ‘배달 주문’ 17.4%로 수도권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카페를 이용하지 않고 음료도 마시지 않았다’는 응답은 20.5%로 수도권에 비해 다소 적었다. ‘평소처럼 매장 이용’했다는 응답은 13.7%로 가장 낮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3개월에 한 번 이상 카페에 방문하는 전국 만 15세 이상 39세 이하 남녀 900명 표본을 대상으로 2020년 9월 10일부터 16일까지 7일간 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패널 조사 방법으로 실시했다

권효정 여행+ 에디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