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몰락 부른 투수, '꼴찌' 한화가 영입한 이유는?!

조회수 2020. 12. 07. 13:59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한화 톡톡] 'SK 방출' 킹엄, 내년에 한화 유니폼
킹엄, 한화와 계약
"형이 거기서 왜 나와?"
'SK 방출' 킹엄, 내년엔 한화맨

KBO리그 2021시즌을 위한 한화 이글스의 외국인 투수 구성이 완료.


한화는 우완 킹엄과 좌완 카펜터, 두 명의 외국인 투수와 각각 55만 달러, 50만 달러에 계약.


킹엄은 2020시즌 SK 와이번스가 핀토와 함께 새롭게 영입했던 외국인 투수.


하지만 킹엄은 2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 6.75 피OPS(피출루율 + 피장타율) 0.882에 그쳤다.


팔꿈치 뼛조각 부상으로 인해 6월 말 SK에서 방출.


킹엄의 부상 및 부진은 SK의 9위 추락에 일조했던 것이 사실.

KBO리그: '한국 적응 완료' 킹엄, 예의 바른 인사

킹엄 향한 우려는
모두 기우?
킹엄의 2020시즌 주요 기록!
최하위 한화 마운드, 킹엄이 구세주 될까?

'메디컬 통과' 킹엄, 한화 기대에 부응?


한화는 킹엄과 계약하며 메디컬 체크를 거쳤으며 현재 몸 상태는 완벽하다고 밝혔다.


전반적인 전력이 매우 취약한 한화 마운드에서 킹엄은 이닝이터 에이스 역할을 수행해야만 하는 것이 과제.


하지만 SK 시절 킹엄은 단순히 부상만이 문제가 아니라 팀 분위기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이야기도.


3일부터 메이저리그에서 논텐더로 많은 선수들이 FA로 풀렸다.


따라서 한화의 외국인 투수 계약이 성급했다는 비판이 있다.    


이에 대해 한화 관계자는  “리스크가 부담되지 않을 수 없지만 킹엄은 우리가 예전부터 계속 관심을 갖고 있던 선수였다. 부상만 없다면 충분히 통할 수 있는 실력이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도 마이너리그 시절 킹엄을 봤다. ‘킹엄과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하니 ‘좋은 선수니 계약해도 좋다’는 동의를 했다”는 입장을 표명.


킹엄이 몸 상태와 기량에 대한 모든 우려를 잠재우며 한화의 반등에 앞장설지 주목!!!


글/구성: 디제 에디터, 김PD

KBO리그: 킹엄, 스스로 위기를 막아내는 탈삼진 / 1회말

킹엄 선수!
보란 듯이 맹활약 해주세요!


출처: 로또 1등 최다 배출 로또리치 (무료번호 받기 클릭)
로또 1등 최다 배출 로또리치 (무료번호 받기 클릭)
한국 최다 로또 1등 배출 로또리치
(무료회원 가입 시 1등번호 조합 제공)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