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한 일상! 옷도 헤어도 예쁜 '허영지' 인스타그램 패션 모음★

조회수 2020. 12. 24. 09:03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허영지의 일상패션

그룹 카라로 데뷔하여 현재 드라마와 예능, 다방면으로 활약하고 있는 허영지!

이렇게 예쁘고 힙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힙함이 가득 묻어나는 그녀의 일상은 언제나 패셔너블하다. 예능과 드라마로 다양한 도전을 보여주고 있는 허영지의 패셔너블한 인스타그램 패션을 만나보자.




데뷔 때부터 꾸준히 긴 머리를 유지하고 있는 허영지. 포니테일 스타일링과 독특한 안감 디자인의 숏패딩으로 힙한 그녀만의 무드를 보여준다. 익살스러운 표정까지도 매력적인 그녀의 일상 패션!



트렌디한 컬러감의 숏패딩과 비니를 매치하여 힙한 숏패딩 스타일링의 정석을 보여준다. 휠라의 로고가 힙함을 강조해준다면 이번에도 역시 그녀의 표정과 눈빛이 사진을 완성해준다.



아웃솔이 큰 어글리한 슈즈와 벨벳 소재의 숏패딩, 긴머리를 자연스럽게 뺀 비니까지 완벽 호흡을 자랑한다. 딥퍼플과 레드의 색조합까지 역시 힙하다.



얼굴 라인을 따라 흐르는 유연한 컬의 헤어스타일에 딥그린, 카멜, 연청 컬러의 옷들을 매치해 그녀의 영한 느낌과 패셔너블함이 합쳐진 데일리룩을 보여주었다.



오버핏의 야상과 연청 팬츠 그리고 나이키 포스를 매치한 그녀의 데일리룩. 거기에 양갈래 헤어 스타일링으로 그녀의 깜찍함을 한 층 더 업시켜주었다. 추위 속 따뜻함과 꾸안꾸 패션을 단숨에 챙긴 그녀의 야상 코디, 참고해보면 좋겠다.



밝은 그린 컬러의 오버핏 니트와 브라운 톤의 코듀로이 팬츠, 그리고 여기에 워커를 매치하여 힙함을 더해주었다. 한쪽 귀를 살짝 드러낸 헤어 스타일링까지 그녀의 매력인 깜찍함과 힙한 스타일링을 잘 표현한 룩이다.



딥그린부터 형광그린 컬러까지 모든 컬러를 찰떡같이 소화해내는 허영지. 형광 그린 컬러의 맨투맨을 선택하여 힙함의 절정을 보여주었다.



앞머리를 낸 묶은 머리에 캐주얼한 야구잠바를 매치한 스타일링. 카멜 컬러의 언발란스한 미니백으로 독특한 매력까지, 힙하다.



오프숄더로 드러난 가녀린 어깨 라인이 돋보이는 룩. 연보라색 스커트와 더듬이 헤어 스타일, 손에 든 플라워 패턴의 미니멀한 백으로 허영지만의 힙함을 보여주었다.



올시즌 가장 강력한 유명세를 탄 뉴발란스의 530를 무채색 패션과 매치한 허영지. 블랙 컬러의 아우터와 포인트가 되어줄 그레이 컬러의 니트를 착용하였다. 또한 꽉 찬 뱅 헤어스타일은 작은 얼굴을 더욱 작게 만들어준다. 꾸민 듯 안 꾸민 듯 그녀의 힙한 패션은 유행 그 자체일 것이다.




귀엽게 내민 입술의 컬러와 플라워 패턴의 절묘한 색 조합이 돋보이는 화사한 룩. 블랙 컬러의 크롭 블레이저는 플라워 패턴에 힙함을 불어넣어 주었다. 또한, 사진 속 그녀의 처피뱅은 또 한번의 유행을 예감한다.



세미 와이드 연청 팬츠와 부츠, 네이비 컬러의 트위드 자켓은 코트 속, 패딩 속 참고하기 좋은 코디. 허영지 특유의 힙한 포즈와 한 쪽 귀를 넘긴 헤어스타일은 그녀의 코디를 특별하게 해주고 있다.



조금은 덜 힙한 코디와 헤어스타일링 속에서도 그녀의 표정은 여전히 힙하다. 옐로우 포인트 컬러가 돋보이는 플라워 블라우스에 깔끔하게 묶은 헤어, 립 컬러까지 따라하고 싶은 그녀의 스타일링이다.



데뷔 후 역대급 비주얼을 선보이고 있는 허영지의 셋업 스타일링이다. 허리 부분을 묶어 포인트를준 그냥 베이직 하지만은 않은 세미 수트 코디. 요즘 유행하는 패션에 모두 소화 가능한 블랙 컬러의 포인트 백을 함께 매치하였다.
그리고 사랑스러운 그녀의 헤어스타일은 반전 매력을 더해준다.





모든 것이 핫한 패션 대장 허영지의 인스타그램 패션이었다. 컬러 와 스타일링에 집착하지 말고 허영지처럼 다양하게 도전해보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