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무너졌는데.. 여기서 콘서트를 연다고요?

조회수 2020. 12. 04. 09: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flickr
2019년 4월 대화재가 발생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지난해 4월 대화재가 발생해 첨탑과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대부분 붕괴된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성탄절 전야 콘서트가 열린다.

30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미셸 오프티 파리 대주교는 크리스마스이브에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독주자 2명이 이끄는 합창단이 공연을 한다고 밝혔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상징인 대형 파이프 오르간은 현재 해체 작업 중이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오르간을 빌려오기로 했다.

출처: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복원 공사가 진행 중인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프랑스 가톨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자 수도 파리를 상징하는 건축물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화재 이후 1년 반 동안 폐쇄됐다. 따라서 지난해 크리스마스에 216년 만에 처음으로 성탄 미사를 집전하지 못한 아쉬움을 이번 콘서트로 달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전히 복원 공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합창단이 빚어내는 아름다운 선율을 현장에서 직접 들을 수는 없어도 TV와 라디오 생중계로 즐길 수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 복구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까지 겹치면서 곡절을 겪기는 했으나 지난주 불길에 녹아 엉겨 붙어 있던 지붕의 금속 비계를 모두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이로써 무너진 지붕과 첨탑을 재건하기 전에 필요한 안정화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024년 파리 올림픽 개최 전까지 노트르담 대성당 복원을 마친다는 목표를 세웠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