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유일" 2021 세계 최고 여행지로 선정된 이곳

조회수 2020. 12. 03. 1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한국관광공사
양동마을

내셔널 지오그래픽 선정 ‘세계 최고 여행지 2021’ 목록에 '경주'가 이름을 올렸다.

  미국 CNN 방송의 여행 전문 사이트 CNN 트래블에 따르면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 후에 가 볼 만한 세계 최고의 여행지 25곳을 발표했다. 목록에 이름을 올린 도시로는 국내에서 경주가 유일하다.

출처: 한국관광공사
안압지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코로나19 사태로 여행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지금은 꿈꾸고 나중에 가보자(Dream Now, Go Later)’라는 슬로건을 내걸며 25개의 추천 여행지를 ‘모험’, ‘역사문화’, ‘자연’, ‘가족’, ‘지속가능성’ 등 다섯 가지 카테고리로 나눴다. 경주는 이중 ‘역사문화’ 범주에 이름을 올렸다.

벽이 없는 박물관, 대한민국 경주 

the museum without walls

출처: 한국관광공사
경주타워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경주를 “벽이 없는 박물관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다”면서 “한반도의 남동쪽에 위치한 이 도시는 고대왕국 신라의 천년의 고도였다”고 소개했다. 

출처: 한국관광공사

  또,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경주에는 불교 예술품, 사찰과 궁궐 유적, 석탑, 암각화, 고분 등 풍부한 유적들이 있다”면서 “경주 국립 박물관에 전시된 왕관과 장신구들을 통해 신라가 금의 왕국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역사문화' 범주에는 미국 오클라호마주 털사와 미국령 괌 등도 속했다.

출처: 언스플래쉬
뉴칼레도니아

  '지속가능성' 범주에는 2400년 넘게 바닷속에 잠겨있던 난파선 유물을 보유한 수중 박물관이 있는 그리스 동부 알로니소스섬, 130만㎢의 면적을 자랑하는 프랑스령 남태평양 섬 뉴칼레도니아의 해상공원이 올랐다.

  내셔널 지오그래픽 여행면 편집장인 조지 스톤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여행을 가지 못하게 막긴 했지만, 호기심까지 잠재운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번에 펴낸 여행지 목록이 독자들에게 영감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 여행지 2021 목록>

출처 : 내셔널 지오그래픽

지속가능성

알로니소스, 그리스

코펜하겐, 덴마크

뉴칼레도니아, 프랑스

프라이부르크, 독일

가봉, 아프리카

덴버, 콜로라도 

가족

잉글랜드 해안

트란실바니아, 루마니아

스페이스 코스트, 플로리다

호로트바지, 헝가리

브리티시컬럼비아, 캐나다

  

모험

도미니카

스바네티, 조지아

로스 글라시아레스 국립공원, 아르헨티나

카트마이 국립 공원 및 보호 구역, 알래스카

  

자연/야생

로열 섬, 미시간

옐로나이프, 캐나다

세라도 사바나, 브라질

로드하우 섬, 호주

  

문화/역사

뉴멕시코

알라바, 스페인

경주, 대한민국

털사, 오클라호마

퉁루, 중국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