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을 하루에 열 번 이상 간다? 과민성방광의 모든 것!

조회수 2020. 12. 04. 14:12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과민성 방광은 어떤 병인가요?

과민성방광은 빈뇨, 절박뇨, 절박성 요실금, 야간뇨를 보이는 질환입니다. 삶의 질이 현격하게 무너지면서 환자는 우울감을 호소하소 정상적인 업무 능력과 대인 관계 유지가 힘들어 질 수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주로 중년 여성에게 많이 나타난다고 들었습니다. 원인은 무엇인가요?

과민성 방광은 노화와 관련된 질환입니다. 유병률은 나이가 들수록 증가하고 여성에게서 더 많이 관찰됩니다. 노화가 진행되면서 방광도 나이를 먹는 것. 신경학적 원인이 있는 경우, 치매나 파킨슨, 척수손상이 있는 경우도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남성의 경우, 전립선 비대증과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도 흔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배뇨일지를 작성하고,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되나요?

배뇨일지를 적으면서 내 배뇨 패턴이 어떤지를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됩니다. 내가 이렇게 자주 소변을 봤구나하는 생각이 드는 것. 조금씩 소변을 참는 훈련을 해보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 케겔운동을 통해 골반저근육을 단련하면 방광도 건강해질 수 있습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치료법은 어떤게 있나요?

케겔운동, 방광 훈련과 더불어 약물 치료법도 있습니다. 약물 치료는 수개월 이상 지속하며, 경과에 따라 증량하기도 하고 부작용 유, 무에 따라 변경하기도 합니다. 약물 치료에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이 심하거나 다른 먹는 약물이 많다면 방광내 보톡스 주입술이라는 시술을 하기도 합니다. 방광내 보톡스 주입술은 국소마취하에 10-15분 내 시행하는데요. 시술 후 소변 보기가 힘든 요폐가 발생하거나 요로감염이 발생하는 경우도 드물게 있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예방법은?

물을 많이 먹으면 좋다는 내용이 방송 등에서 많이 나와 필요 이상으로 많이 드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요로 결석, 요로 감염, 신장 질환, 심장 질환 등의 경우가 아니라면 물은 적당히 마시는 게 좋은데요. 특히 과민성방광 하루 1L 정도를 소량으로 자주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약물 치료를 시작하며 조금씩 소변을 참는 습관을 훈련해 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과민성방광은 적절한 치료만 받으면 얼마든지 호전될 수 있고, 좋아질 수 있습니다. 좋아지면 멀리 여행을 가는 것도, 낯선 곳을 방문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추운 날 집에 뛰어 들어 올 필요도 없고, 물 소리 들으면 소변을 싸는 불쾌한 경험도 잊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방치한다면 잦은 요로 감염의 위험성이 증가하기도 하고, 심한 경우 신장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자가 체크를 위한 STEP4

1. 하루 정도 배뇨일지를 작성하며 내가 몇 번 소변을 봤는지 체크해 봅니다.
2. 잠든 후 다음 날 기상 시까지 요의로 인해 잠에서 깬 횟수를 체크해 봅니다.
3. 하루에 소변이 참기 힘들다라고 느낀 것이 몇 번인지를 체크해 봅니다.
4. 실제로 소변이 참기 힘들어 화장실을 급히 가다가 소변을 지린 적이 있는지 체크해 봅니다.

자가 진단 체크리스트
최근 1주일간 당신의 상태에 가장 가까운 것을 하나 골라 점수의 숫자에 표시해주세요.

1. 아침에 일어나서 밤에 자기 전까지 몇 회 정도 소변을 보셨습니까?
1)7회 이상(0점)
2)8~14회(1점)
3)15회 이상(2점)

2. 밤에 잠든 후부터 아침에 일어날 때까지 소변을 보기 위해 몇 회나 일어나셨습니까?
1)0회(0점)
1)1회(1점)
2)2회(2점)
3)3회 이상(3점)

3. 갑자기 소변이 마려워 참기 힘들었던 적이 있습니까?
1)없음(0점)
1)일주일에 1회보다 적음(1점)
2)일주일에 1회 또는 그 이상(2점)
3)일 1회 정도(3점)
4)1일 2~4회(4점)
5)1일 5회 또는 그 이상(5점)

4. 갑자기 소변이 마려워서 참지 못하고 소변을 지린 적이 있습니까?
1)없음(0점)
2)일주일에 1회보다 적음(1점)
3)일주일에 1회 또는 그 이상(2점)
4)일 1회 정도(3점)
5)1일 2~4회(4점)
6)1일 5회 또는 그 이상(5점)

총점이 3점 이상이면서, 질문 3의 경우 참기 힘든 경우가 1주에 1회 이상이 된다면 과민성 방광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총점이 12점이 넘어간다면 심한 경우이니 꼭 비뇨의학과를 방문해 보시기 바랍니다.
건국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_ 김아람 교수
비뇨기 질환의 수술과 진료를 통해 환자를 치료하고 있습니다. 난치성방광 질환 치료를 위해 기초의학 연구에 열정을 쏟고 있는 의사이자 학자로 소변을 이용한 배뇨질환이나 방광암 진단 기술 개발에도 몰두하고 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