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쓰고 스키타세요! 코로나 여파 속 스키장 개장

조회수 2020. 12. 08.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겨울 스포츠의 꽃, 스키와 보드

즐기기 위해 전국에서

수많은 사람이 모였습니다.


이날 대관령 최저 기온은

영하 11도까지 떨어졌습니다.

보통 11월 초중순쯤 문을 열지만

올해는 평년보다 1~2주 늦었습니다.

변덕스러운 날씨 탓도 있지만,

무엇보다 코로나19의 영향이 컸습니다.

박수정 경기도 성남시
"속도를 내니까 그런 부분이 재미있고 지금은 마스크를 써서 답답하긴 한데 코로나19가 없던 시절에는 시원하고 상쾌한 느낌도 들었거든요. 그런 부분은 좀 아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올해 스키장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처럼 리프트 탑승 인원을 제한하는 등

새로운 방역 수칙들이 생겼습니다

스키를 탈 때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입니다.

물품 대여소 등 대면 영업장에는

아크릴 차단막이 설치됐고,

방문객을 태우는 셔틀버스 역시

축소해서 운영합니다.

전우하 평창 A리조트 스포츠본부장]
"아무리 야외 스포츠라고 하더라도 리프트 탑승 대기할 때 거리두기, 마스크 철저히 착용 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분에 대해서는 리프트를 탑승 불가할 것이고 철저히 방역을 준수해서 지킬 예정입니다."

날씨 상황에 따라

태백과 원주, 횡성 등

강원도내 스키장 대부분

이번 주까지 개장을 완료할 계획입니다.


 스키장 개장과 관련된 자세한 소식은

아래 유튜브 영상에서 확인하세요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