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식은 안 따뜻해" 비행기 화장실서 스테이크 구운 남성

조회수 2020. 12. 09. 16: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트위터

뉴욕의 한 남성이 비행기 화장실에서 불을 피우고 스테이크를 구워 먹는 과정을 SNS에 공유해 비판을 받고 있다.

1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최근 뉴욕 출신 코미디언인 마커스 먼로는 델타항공 기내 화장실에서 깡통에 든 알코올 연료로 불을 피우고 변기 위에서 고기를 굽는 장면을 촬영해 틱톡에 올렸다. 그는 잘 익은 스테이크를 들고 좌석으로 돌아가 맛있게 먹는 모습까지 공유했다.

그는 영상과 함께 “기내에서 더 이상 따뜻한 기내식을 제공해주지 않아 나만의 방식을 찾았다”는 글을 게시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뉴욕 코미디언 마커스 먼로.

논란이 커지자 먼로는 틱톡에 올린 영상을 삭제하고 해당 영상이 모두 조작된 내용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려고 만든 영상이었는데 많은 이들을 불쾌하게 해 마음이 무겁다. 경솔했던 내 행동에 대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먼로가 올린 영상의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됐다. 누리꾼들은 “화장실에서 구운 고기를 먹는다니 비위 상한다”, “모두 조작된 상황이라면 날고기와 익힌 고기를 둘 다 들고 탑승했을까”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flickr

델타항공 관계자는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우리 항공사에서 절대 벌어질 수 없는 일”이라며 “그는 자신의 행동을 가벼운 장난으로 여겼지만, 이는 단순히 농담처럼 지나칠 수 없는 문제”라며 비판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해당 영상 링크를 트위터에 공유해 “말문이 막힐 정도다”라며 “기내에서 고기를 구워 먹는 것은 상상도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