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 '무제한 수영장'.. 환불 어렵다는 호텔 패키지 배짱

조회수 2021. 01. 14. 16: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를 연장하면서 집합금지 업종인 실내 체육시설 운영자의 반발이 거세다. 이른바 형평성 논란 때문이다. 동시간대 기준 교습인원 9인 이하의 학원 교습소, 스키장, 눈썰매장 등 실외 겨울 스포츠 시설의 운영은 허가했다. 반면에 헬스장, 필라테스, 요가 교습소 등은 문을 열 수 없다.


출처: 출처 - MBN

유명 헬스트레이너 양치승 씨도 3일 한 방송에 출연해 헬스장 폐업을 고민 중이라며 떡볶이 장사도 고려하고 있다고까지 털어놨다. 폐업 위기에 봉착한 업주들은 한 목소리로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집회에 나섰지만 정부는 묵묵부답이다.


논란의 전선은 확장하는 모양새다. 정부가 내린 집합금지 명령이 실외 체육시설은 제외해 그 틈새를 노린 상술이 판을 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특급 호텔의 야외 수영장 운영이다. 5일 기준 전국 곳곳의 호텔은 버젓이 야외 수영장을 운영하고 있다. 실내 수영장은 문을 닫았지만 실외 수영장을 보유한 호텔의 경우 온수풀을 내세우며 투숙객을 모으는 프로모션까지 홍보 중이다.


인천의 P 호텔과 N 호텔, 강원 홍천의 S 리조트 파크, 제주의 L 호텔, N 호텔 등 야외 온수풀을 보유한 다수의 호텔은 수영장 개장 소식을 알렸다. SNS 상에 해당 호텔 해시태그를 검색하면 실시간으로 수영을 즐기며 인증샷까지 올라오는 실정이다.


온수풀을 운영 중인 한 호텔의 관계자는 5일 여행플러스에 “야외 수영장은 방역지침에 따르고 있으며 99명 이상을 넘기지 않게 운영하고 있다”면서 ‘주말에도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냐’는 질문에 “방역지침이 바뀌면 시설을 종료할지 모른다”고 답했다.


호텔 패키지 상품의 경우 숙박권과 호텔에서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이나 식음료 가격을 포함하기 때문에 단순 객실 이용료보다 비쌀 수밖에 없다. 정부 지침으로 인해 야외 수영장을 이용할 수 없게 된다면 보상은 어떻게 될까.


호텔 측은 “보상과 관련한 정확한 정책이 정해진 바가 없다”면서도 “이용권 환불은 어렵다”는 답을 내놨다. 다만 해당 금액만큼 호텔에서 사용할 수 있는 식음권을 발행하거나 다음 방문 시 수영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기간을 연장하는 정도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 이어졌다. 결국 패키지 상품은 구매 시 할인이 들어갔기 때문에 환불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그럼 소비자가 피해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호텔 패키지 상품의 경우 업체마다 환불 규정이 있으며 이에 동의를 하고 구매를 진행했기 때문에 환불 규정을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수영장 이용권만 단독으로 구매한 경우라면 소비자 보호법상 개시일 전 이용금액의 10% 공제 후 환급받을 수 있다”며 “다만 패키지 상품 규정 내 ‘코로나19로 인한 수영장 폐쇄 시 이용불가’에 대한 환불 규정이 명시되지 않았다면 이에 동의하고 구매한 소비자의 책임도 있기 때문에 법적으로 보호받을 수 없다”고 주의를 바랐다.


배혜린 여행+ 에디터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