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느님도 반했다! '이것'과 만난 이색 치킨의 정체!

조회수 2021. 01. 20. 17:10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드링킷=김태인 에디터

한국인의 소울 푸드를 묻는다면, 대답은 각자 다 다를 수 있죠. 하지만 그중 치킨은 분명 빠질 수 없을 거예요. 치킨과 맥주의 궁합은 말해 뭐해! 그래서 한국인들은 치맥의 매력에 빠져버렸고, 이는 K-POP처럼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았어요.

한 번도 안 먹은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먹은 사람은 없다는 치킨의 매력에 별명마저 '치느님'. 그런데 이제 프라이드 (이하 친숙한 단어인 후라이드라 칭할게요), 간장, 양념 소스에 질렸기 때문일까? 아니면 새로운 맛에 대한 도전정신 때문인 걸까? 한국에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맛의 치킨들이 출시되고 있어요. (물론, 출시되었다 사라지기도 하지만….)


헉 소리가 날 정도로 특이한 조합을 선보이는데, 논란 속에서도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며 아직 맛볼 수 있는 치킨은 어떤 것이 있는지 소개할게요. 다양한 치킨의 퍼레이드, 지금부터 시작 -!

타코야끼 치킨

출처: 네이버블로그 '나짱아'님

에디터는 겨울철 길거리 간식 3대장으로 붕어빵, 호떡 그리고 타코야끼(타코야키)를 꼽을래요. 동글동글 귀여운 모양의 타코야끼는 가쓰오부시 그리고 데리야키 소스를 듬뿍 올려 호호 불어 한입에 넣고 뜨거움을 즐기며 먹어야 하는 음식이죠. 그런데 이 타코야끼를 치킨에 올려서 판매하기도 해요. 심지어 사진 속 치킨을 판매하는 '꼭두닭'의 시그니처 메뉴는 다름 아닌 이 타코야끼 치킨이라고!

출처: 네이버블로그 '나짱아'님

이 무슨 조합인가 싶겠지만, 타코야끼에 뿌려진 데리야키 소스와 마요네즈 소스에서 오는 기분 좋은 달콤함과 느끼함이 매력적이라는 의견이 많아요. 그것 참 맥주 끌리는 맛이겠네요 크으으... 치킨과 타코야끼를 모두 먹고 싶을 때 먹어 보기를 추천!


고추냉이 치킨

출처: 인스타그램 @windpath12
출처: 인스타그램 @windpath12

'투존 치킨'의 눈코찡 치킨은 후라이드 치킨 위에 채 썬 양파와 무순을 올린 다음, 고추냉이 소스가 별도로 제공되는 치킨이에요. 자극적인 맛을 좋아하는 에디터는 소스를 다 넣는 것을 추천! 소스는 다다익선이니까 -. 물론 소스는 맛있는 비율로 배합이 되어있어 먹기 좋은 매운맛이니, 겁먹지 말고 치킨을 먹어볼까요?! 바삭바삭한 후라이드에 매콤한 소스가 어우러지면 1인 1닭은 아주 가뿐하겠어요.

초콜릿 치킨

출처: 인스타그램 @jungchair_
출처: 유튜브 'tvN D ENT' 화면 캡처

tvN 예능 프로그램 <식스센스>를 통해 방영된 적이 있는 충격의 치킨. 초콜릿과 치킨, 두 가지를 모두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를 같이 먹을 생각은 한 번도 해본 적 없었는걸요... '동네 아저씨 치킨'의 초콜릿 치킨은 달콤 쌉싸름한 다크초콜릿을 잘 녹인 후에, 여기에 후라이드 치킨을 잘 버무려 낸다고. 달콤한데 묘하게 알싸한 끝 맛에 의문을 품은 채 계속 먹게 되는 맛이라는 후기가 많아요. 단맛에 자신 있는 '단맛 마니아'라면 꽤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하니, 도전해보길!

귤 치킨

출처: 인스타그램 @jejusluv.dak_sg

제주도의 특산물인 귤을 활용한 감귤 맛 치킨 '댕귤 치킨'은 제주에 위치한 '제주스럽닭'에서만 맛볼 수 있어요. 달콤한 감귤 맛 양념을 입힌 치킨에 전복 튀김이 함께 있는 고급 치킨! 달짝지근한 치킨을 먹고 싶다면 댕귤 치킨을, 매콤 달콤한 양념치킨을 찾는다면 핫댕귤 치킨을 추천해요. 댕귤 치킨은 비교적 달달함 수치가 높다는 후기가 많으니, 이 달달함을 잠재워줄 술과 함께 먹어보길! 제주에서만 맛볼 수 있는 '귀감' 소주를 곁들여도 좋겠어요.



▼ 겨울에 이건 못참지! ▼
고구마와의 꿀 조합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