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50도 시베리아서도 '나발니 석방' 촉구 시위 계속

조회수 2021. 01. 25. 18:05 수정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진압경찰이 시위 참가자들에게 곤봉을 휘두르며 연행하는 모습이 현장 사진에서 포착됐다.
출처: EPA
시위 참가자가 '모두를 위한 하나, 하나를 위한 모두'라고 적힌 문구를 들고 있다
출처: Reuters
모스크바 중심부에 모인 시위대
출처: Reuters
모스크바 시위 현장에서 경찰에 연행되는 시위대
출처: EPA
진압경찰이 시위대에 곤봉을 휘두르는 모습
출처: Reuters
연행되는 시위 참가자
출처: Reuters
연행되는 시위 참가자
출처: Reuters
옴스크 시위 참가자
출처: Reuters
23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시위
출처: EPA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시위 참가자가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출처: Reuters
모스크바 시위 현장에서 머리에 부상을 입은 한 참가자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