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 대표이사가 말하는 한국의 경쟁상대

조회수 2021. 01. 27. 11:3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블록에 진심인 덴마크 남자의 한국살이

[본방미사수지만 괜찮아]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이곳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한 덴마크 남성의 집. 


포근하고 아늑한 침실, 깔끔하고 채광 좋은 거실, 이국적인 벽난로, 그리고...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집안 곳곳에 자리잡은 블록??


모던함과 아기자기함이 공존하는 이 집의 주인공은 바로...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글로벌 장난감 기업인 레고에 20년 간 근무한 마이클 에베센이다. 레고 코리아의 대표이사인 그는 4년 간 한국살이를 해오고 있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여느 회사의 대표이사와 다를 것 없이 도심의 빌딩에 위치한 사무실에 아침 9시에 맞춰 출근한 마이클. 


평범한 아침이지만 그의 사무실은 뭔가 특별하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마이클을 닮은 저 레고 피겨의 정체는 바로 그의 명함이다. 임원들에게만 특별히 자신의 모습을 닮은 피겨 명함을 만들어준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스튜디오에서도 인기 폭발한 레고 명함)

명함도 블록, 머그컵도 블록, 이곳저곳에 블록이 가득한 것 말고 진짜 특별한 풍경이 있으니, 바로 직원들이 대표이사의 방에 자유롭게 드나든다는 것이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출근 이후 아예 닫힌 적이 없는 그의 방에는 직원들이 수시로 드나들었다. 직원들은 복잡한 보고 절차나 사전 약속 없이 자유롭게 대표이사 사무실에 들어와 진행상황이나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이런 자유로운 대화가 가능한 것은 바로 회사의 '오픈 도어' 정책 때문. 직원들이 언제든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상시 면담이 가능한 시스템이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회의 문화도 독특하다. 


논의 주제에 맞춰 프레젠테이션을 듣는가 싶더니...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창 회의가 진행되는 중 직원들이 하나 둘 블록을 손에 잡는다. 심지어 대표이사인 마이클도 자연스럽게 블록을 이리저리 조립하며 직원들의 말을 듣고 있었다. 

회의실 뿐만 아니라 회사에는 아예 블록 놀이를 할 수 있는 공간까지 마련되어 있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항상 책상 위에 불록이 있어요. 물론 엑셀, 파워포인트, 워드를 들여다보면서 업무를 하는 시간도 있지만 가능하면 언제든 블록을 가지고 놀려고 해요. 그렇게 하면서 우리의 직업을 되새겨 보는 거죠." (마이클 에베센)
역시 블록을 만드는 회사 답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점심 미팅을 위해 예약한 식당마저 키덜트 컨셉의 식당이다. 장난감에 진심인 장난감 회사 대표이사...

이날 마이클이 만난 사람들은 레고 전문 창작가들. 레고에거 공식 인정한 전문 창작가인 LCP는 전 세계에 20여 명 뿐이고, 그 중 한국인은 두 명이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의견 교류를 위해 한국 LCP를 만난 마이클은 작품에 대한 이야기 외에도 날카로운 질문을 받았다. 바로 레고의 한국 경쟁상대는 누구냐는 것이다. 


뽀통령? 타요? 수많은 캐릭터와 장난감들이 스쳐지나갔겠지만, 마이클은 예상 밖의 답변을 내놨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레고 코리아의 경쟁 상대는 한국의 교육 시스템이에요."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한국 아이들은 정말 똑똑해요. 전세계를 돌아다닌 경험으로 봤을 때 한국 학생들은 늘 최상위권에 있죠. 하지만 그만큼 한국 학생들이 느끼는 부담도 크다고 생각해요. 공부에 쏟는 시간이 너무 만은 것 같아요. (한국의 교육열이) 우리의 가장 큰 경쟁사죠.

한국 놀이 시장을 키울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아요. 한국에 더 많은 놀이문화가 생겼으면 좋겠어요."

주당 평균 학습 시간이 OECD평균을 크게 웃도는 한국인 만큼 아이들이 놀이를 즐길 시간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마이클이 분석하는 진짜 경쟁 상대는 다른 캐릭터나 장난감이 아닌 높은 교육열이었다. 

출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꼭 블록이 아니더라도 한국의 아이들이 더 많은 놀이를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마이클. 

장난감 가득한 공간에서 장난감을 만지며 장난감을 만드는 그의 특별한 직장 라이프를 담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넷플릭스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