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와 연기하던 '귀염뽀짝' 아역배우가 베이비시터가 된 사연

조회수 2021. 02. 04. 17: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현장 종합] '아이' 김향기 "아영은 실제 나와 닮은 인물"

김향기X류현경X염혜란
김현탁 감독 “어린 시절 기억이 담긴 작품”

김향기, 류현경, 염혜란 주연 영화 ‘아이’가 베일을 벗었다.

3일 오후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영화의 연출을 맡은 김현탁 감독과 배우 김향기, 류현경, 염혜란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의 메가폰을 잡은 김현탁 감독은 “왜 이런 시나리오를 썼는지 고민을 거듭하다 보니 어린 시절의 개인적인 이유가 떠올랐다”며 ‘아이’의 기획 계기를 밝혔다.


그는 “’저런 사람들이 아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저렇게 자란 아이가 어떻게 클까’, 이런 질문을 많이 보기도 했고, 듣기도 했는데, 이런 선입견과 편견에 대해 반문을 하고 싶었다”며 “이 질문들에 대한 답도 나름대로 찾아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현탁 감독은 보호종료아동을 주요 캐릭터로 설정한 것에 대해 “자료조사화 인터뷰를 최대한 진행했다”며 “그분들이 가장 두려워하던 것이 너무 어두운 모습으로 매체에 그려지는 것이었다. 그런 지점을 최대한 피하려 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김현탁 감독은 류현경이 연기한 캐릭터 영채를 이른바 ‘술집여자’로 설정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어린 시절 어머니가 시내에서 옷 가게를 했는데, 주로 방문하는 손님들이 다 그런 분들이었다”며 “그분들과 매일 만나고, 놀았던 기억이 있다. 그들의 모습이 내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보호종료아동도 마찬가지지만 힘든 상황 속에서도 꿋꿋하게 잘 버티고 서 있는 이들을 주인공으로 삼고 싶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김향기는 자신이 연기한 캐릭터 아영에 대해 “실제 나와 닮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물론 경제적인 상황 등에 있어서 나와 다른 입장이지만, 그의 행동이나 선택에 ‘왜’라는 의문이 생기지 않더라. 인간으로서 나와 닮은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덕분에 영화 속 상황을 편하게 받아들이고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류현경은 싱글맘의 고충을 더없이 사실적으로 그리며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그는 이와 같은 호평에 “워낙 시나리오에 홀로 아이를 키우는 분들의 고충이 잘 담겨 있었다”며 겸손을 표했다. 이어 그는 “주변에 아이를 키우는 분들도 많고, 조카도 자주 돌봐줬다. 완벽하진 않지만 육아에 있어 힘든 점에 대해 조금은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와 드라마를 가리지 않고 누구보다 바쁜 열일 행보를 보이고 있는 염혜란은 극 중 영채를 딸처럼, 동생처럼 아끼는 든든한 버팀목 사장님 미자를 연기했다. 그는 “좋은 사람, 나쁜 사람 등으로 이분법적 구분이 되는 것이 아니라 좋았다”며 “아이를 키운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아는데, 서로 상처를 위로하는 모습이 마음을 울렸다”고 ‘아이’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현탁 감독은 제목 ‘아이’에 담긴 의미에 대해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는 물론 나를 포함해 전부 아이 같더라. 눈에 띄는 제목이 아니라 더 좋은 제목을 찾아보려 노력했지만, ‘아이’ 말고 생각이 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영어 제목은 ‘I’다. 전부 아이 같지만, 홀로 서보려고 노력하는 모습들이 여러모로 의미가 맞아떨어지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영화 ‘아이’는 오는 10일 극장 개봉한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