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던 아역 출신 배우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

조회수 2021. 02. 08. 17: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인터뷰] '아이' 통해 어른 된 김향기 "나와 닮은 캐릭터에 출연 결정"

“이런 작품 덕에 세상도 바뀌어”
“배우 아닌 김향기로 바라봐 주는 분들께 감사”

설 연휴를 맞아 극장가에 따뜻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영화 한 편이 개봉 소식을 알렸다. 바로 바로 ‘김냄새’, ‘김선생님’ 등 다양한 별명으로 불리며,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의 귀여움과 찬사를 독차지하는 배우 김향기가 주연을 맡은 영화 ‘아이’다.

출처: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아이’(감독 김현탁)는 일찍 어른이 되어버린 아이 아영(김향기)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류현경)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힘든 일도, 억울한 일도 많은 아영과 영채가 함께 세상을 향해 함께 나아가는 과정을 담은 작품으로, 김향기는 극 중 보육원을 나와 자립하기 위해 악착같이 살아가고 있는 보호종료아동 아영을 연기했다.


스크린에 얼굴을 비치기 시작한 아역 시절부터 김향기는 가슴 아픈 사연을 지닌 캐릭터를 자주 선보여왔다. ‘마음이’부터 ‘방울토마토’, ‘우아한 거짓말’, ‘영주’, ‘신과 함께’ 시리즈, ‘증인’에 이르기까지 김향기는 상처 입은 약자의 내면을 집요하지만, 세심하게 파고들며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곤 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사회적 약자의 시선에서 관객과 인사를 나눈다. 세상으로부터 입은 상처에 작은 미소를 띠는 것 조차 어색해 하는, 일찍 어른이 되어야 했던 아이 아영. 김향기는 그런 아영이 자신과 닮았다는 이유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는 다소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그를 둘러싼 상황은 물론 성격까지 무엇 하나 비슷한 점이 없어 보이는 아영에게서 김향기는 자신의 어떤 모습을 봤던 것일까. 그는 왜 아영과 같은 약자의 목소리를 꾸준히 대변하려 하는 것일까.

출처: 롯데엔터테인먼트

“물론 경제적 상황이나 외부적 요인들은 아영과 다를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런 요소들을 제외하고 타고난 천성이나, 사람 자체가 아영과 내가 닮았다는 느낌을 받았다. 갖고 있는 가치관, 갈림길에서 나오는 본성적인 선택과 위기를 헤쳐나가는 방식, 주체로서의 인간 자체가 나와 닮았다. 덕분에 ‘아이’는 대본을 받았을 때 막힘 없이 술술 읽혔다. 아영의 행동과 말에 ‘왜’라는 의문이 전혀 들지 않았다.


이 같은 작품을 주로 하게 되는 것은 자연스레 끌리는 부분 같다.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나도 모르게 끌리는 부분이 있어 결정하게 되는데, 감사하게도 그런 약자의 목소리나 사회적 공감,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는 경우가 많았다. 사실 결정과정에서 그런 것을 일부러 고려하려고 하진 않는다. 캐릭터가 갖는 매력이나 이야기가 주는 재미가 작품을 결정하는데 우선 사항이다.”

출처: 롯데엔터테인먼트

자신의 내면과 닮은 캐릭터를 연기했던 덕분일까. 김향기는 ‘아이’를 통해 전보다도 더욱 섬세하고 밀도 높은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극 중 아영은 시종일관 무표정한 얼굴로 스크린을 수놓는데, 온갖 좌절과 아픔 속에서도 그의 눈빛만은 생생히 살아있어 탄성을 자아냈다. 잔잔한 호수 같다가도 어느새 감정의 폭풍을 일으키며 보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향기. 그는 아영을 어떻게 표현하고자 했을까.


“아영은 고단한 삶 속에서 어떻게든 충실히 살아가려는 인물이다. 하지만 자신의 노력으로는 채울 수 없는 마음의 공백이 있다. 때문에 아영이 말할 때의 느낌이나 분위기가 타인과 감정을 교류하는 일에 서툰 것으로 그려지길 바랐다.

보호종료아동이라는 설정을 가진 인물이지만, 그런 콘셉트보다 한 사람에게 다가간다는 생각을 주로 했다. 그런 설정은 영화 이야기 흐름에서 잘 표현될 것이라 믿었고, 그저 한 사람으로서 아영이 겪는 감정과 영채를 만나며 변화하는 모습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출처: 롯데엔터테인먼트

‘아이’는 김향기의 목소리를 빌려 아영과 영채, 미자(염혜란)의 연대를 그린다. 쓰디쓴 인생에 상처 입은 이들을 향해 작지만 따스하고, 대단치 않지만 깊은 공감을 자아내는 위로를 전한다. 이에 김향기는 “이런 작품이 점점 더 많이 생겨나는 덕분에 세상도 바뀌어 가는 것 같다”며 ‘아이’가 갖는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편견 속에 사는 이들이지만, 그들은 나름대로의 가치관 속에서, 그들만의 희망을 갖고, 사랑을 키워나간다. 그들을 서로 사랑할 줄 알고, 연대할 줄 아는 인물들이다. 누구나 사랑 받을 수 있고, 사랑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담긴 것이다. 이런 작품에 참여하는 것은 한 명의 여성으로서도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기회라 생각했다.”


영화를 통해 진심 어린 자신의 따뜻한 마음을 전한 김향기. 아역 배우로 시작했으나 ‘아역 출신’이라는 꼬리표를 떼내고 이제는 당당히 자신만의 영역을 구축한 그의 원동력은 무엇일까. 그는 자신의 성장에 있어서 “스스로 연기라는 일에 만족감을 갖고 좋아한다는 것이 크다”면서도 가족과 친구를 비롯한 주변에 감사를 표했다.


“나를 배우가 아닌 사람 김향기로 생각해주는 많은 분들이 있다. 가족들은 물론 친구들과 주변의 소중한 사람들 덕분에 계속해서 욕심을 내려놓고 새로운 작품과 캐릭터를 만날 수 있는 것 같다. ‘아이’를 통해 지금까지와는 달리 나이적으로나 상황적으로 성숙한 인물을 연기할 수 있었는데, 어른이 겪을 수 있는 고충과 어려움을 느끼고 표현할 수 있던 것 같다. 이번 작품 덕분에 배우로서 표현할 수 있는 폭이 보다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