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카, 현대차가 만들면 주가는 얼마나 오를까?

조회수 2021. 02. 08. 17: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현대차가 '애플'의 파트너가 된다면 어떻게 될까?

현대차 그룹,
애플카 생산?

애플이 애플카 생산의 거점으로

기아차를 낙점했다는 소식이

연일 전해지고 있습니다.


기아차 측은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지만,


시장에선 현대차 그룹의 애플카 생산을

기정사실로 하는 분위기입니다.


현대차 그룹 주가

최근 코로나19 이전 수준보다

2배가량 상승한 상황입니다.


과연 실제 현대차 그룹이

애플카 생산에 관여하면

주가는 얼마나 오를 수 있을까요?

주가가 만들어지는 원리

가장 중요한 투자 지표

하나 꼽자면

PER(주가수익비율)입니다.


PER은 기업의 주가를

EPS(주당순이익)으로 나눈 값입니다.


PER의 높고 낮음으로 해당 기업의

고평가, 저평가 여부를 가리기도 합니다.


  *PER = 주가/EPS


위 수식을 거꾸로 바꾸면 주가는

EPS와 PER의 곱으로 나타낼 수 있고,


이는 주가가

그 기업이 벌어들이는 이익의

몇 배를 줄 수 있는지를 가리킨다는 뜻입니다.


  *주가 = EPS X PER


그런데

어떤 기업은 PER이 10배 이하인 반면

어떤 기업은 50배가 넘죠.


PER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인은

성장성입니다.


단순히 곡물을 수입해

가공 판매하는 업체의 경우

PER이 10배를 넘기가 쉽지 않습니다.


반면, 제약바이오, 2차전지,

플랫폼 기업들의 PER은

적게는 30배에서 100배에 달하기도 하죠.


비즈니스의 성장성, 확장성에 따라

PER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애플 협력사 TOP3의
PER

2009년부터 자동차 업체들의

예상 이익 기준 PER을 살펴보면

높을 때는 10배,

낮을 때는 5배에서 형성됐습니다.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북미, 중국 시장에서 판매량이 늘면서

PER이 한때 10배까지 상승했죠.


하지만 2012년 이후 판매량이 둔화되고

시장점유율도 하락하면서

PER은 5배까지 하락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친환경차 확산과

애플카 생산 기대감이 맞물리면서

현재 자동차 업체들의 PER은

다시 10배를 돌파했습니다. 

출처: (기아차, 현대모비스 예상 이익 기준 PER ⓒ하나금융투자 CLUB1 시그니처팀, WiseFn)


그렇다면

애플의 협력 업체가 된다면

PER이 얼마까지 상승할 수 있을까요?


애플은 제품을

직접 만들지 않는 것으로 유명합니다.


제품 설계 및 다자인은 직접 담당하지만

생산은 외주를 줍니다.


대만의 폭스콘, 페가트론, 콴타컴퓨터

대표적인 애플의 외주 생산 업체입니다.


폭스콘은 애플 제품 생산 1위 업체이며

페가트론과 콴타컴퓨터가 2~3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은 폭스콘과 페가트론이,

맥북은 관타컴퓨터가 담당하고 있죠.


2003년부터 이 기업들의

예상 이익 기준 PER

높을 때는 17배,

낮을 때는 7배까지 하락했습니다.


그런데 2012년 이전에는

PER이 10배 ~ 17배 사이에서

주로 움직였으며,


2012년 이후에는

7배 ~ 15배 안에서 형성되었습니다.


이는 성장률 변화에 따른 것으로

2011년까지 애플 협력 업체들의 매출액은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2012년 이후에도 성장은 이어갔지만

확실히 이전보다 성장률이 둔화되었습니다.

따라서 PER도 낮아진 것으로 해석됩니다.


출처: (애플 주요 협력사 PER ⓒ하나금융투자 CLUB1 시그니처팀, WiseFn)

현대차가
애플 파트너 된다면?

결국

애플의 협력 업체인 상황에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다면

PER은 10배 ~ 17배,


성숙기에 진입한다면

7배 ~ 15배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이는

현재 자동차 업체의 PER 구간인

5배 ~ 10배보다 높습니다.


따라서 자동차 업체들이

애플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는다면

PER 관점에서

재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 (애플 주요 협력사 매출액 (단위: 억 타이완 달러) ⓒ하나금융투자 CLUB1 시그니처팀, WiseFn)


물론 완성차 업체들과

폭스콘이나 페가트론, 콴타컴퓨터 등

애플 협력 업체들의

비즈니스 모델은 다릅니다.


완성차 업체들은

자체 브랜드 모델이 주력이고,


애플 협력 업체들은

외주 생산이 메인입니다.


따라서 완성차 업체들의 PER이

현재 애플 협력 업체와 같아진다고

단정 지을 순 없습니다.


또한 애플카를 생산하면서

자체 모델 판매량을 잠식할 가능성도 있으니

무조건 이득이라고 볼 수도 없습니다.


따라서 현대차 그룹은

애플과 파트너십을 체결하더라도

줄 것은 주고 얻어낼 것은

확실히 얻어내는 전략이 필요해 보입니다.


추가로 애플카는

2024년이나 2025년에 생산될 전망입니다.


섣부른 기대감만으로

무턱대고 투자하는 실수도 범해선 안 되겠죠?


by 사이다경제 이래학 리더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