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신기술로 내 몸이 배터리가 되는 기적이

조회수 2021. 02. 22.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매일 충전해야 하는 물건이 늘고 있다. 노트북, 스마트폰에 이어 블루투스 이어폰, 스마트 워치까지 배터리로 작동하는 모든 것들을 충전하는 것도 일이다. 만약 충전하지 않고도 전자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면 얼마나 편리할까.

실제로 충전하지 않고 사용하는 스마트 워치가 나올 수 있을 것 같다. 배터리가 없는 웨어러블 기기를 만들 수 있는 기술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대신 우리의 몸이 배터리가 되는 기술이다.

미국 콜로라도 볼더 대학교 연구진은 인체에서 전기를 공급받아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이 결과는 최근 미국 과학발전협회(AAAS)의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저널에 게재됐다.

열 에너지 전환 전력 공급 기술 프로토 타입 이미지

신기술은 사용자 신체의 온도를 전기로 변환해 사용할 수 있게 한다. 인체에서 자연 발생하는 열을 전환하도록 설계되었다. 공개된 프로토타입은 신축성 있는 폴리이민 소재에 열전칩, 및 액체 금속 와이어를 결합해 손목이나 손가락 등에 착용할 수 있는 형태다.

이 기술로 생성할 수 있는 에너지는 1평방 센티미터마다 약 1볼트다. 대부분의 배터리가 제공하는 것보다는 면적당 전압이 작지만 스마트 워치나 피트니스 트래커 등 웨어러블 장치에 전력을 공급하기는 충분한 수준이다.

과거 개발됐던 유사한 기술과 비교해도 더 개선된 방식이다. 장치가 신축성을 가지고 있어 완전한 손상이 어렵고 재활용 가능하다. 가령 장치가 찢어지면 끊어진 끝을 함께 연결하면 수 분 내 다시 밀봉된다. 또 다 사용한 후에는 전자 부품을 분리하고 폴리이민 소재를 용해하는 특수 솔루션을 사용하면 모든 성분을 재사용 할 수 있다. 기존 배터리 방식에서 발생하던 폐전지 등의 환경 문제도 없다.

기술 논문의 선임 저자인 지안리앙 샤오 기계 공학과 부교수는 "우리는 가능한 저렴하고 신뢰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며 환경에 대한 영향도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래에는 웨어러블 기기에 배터리가 포함되지 않아도 전원이 공급될 수 있기를 원한다"고 기술의 의의를 설명했다. 그는 디자인 등 개선을 거쳐 이르면 5~10 년 내 상용화 될 것으로 기대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