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잘 지내던 추신수 부부, 현재 심각한 상황

조회수 2021. 02. 18. 22:26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JTBC: 김장 중에도 애정 가득 추신수♥하원미 "잘생김 묻었는데?"

예능 '이방인'에서 텍사스에서 사는 모습을 공개했었던 추신수와 하원미 부부. 

JTBC: [선공개] 심판도 인정한 추신수 "넌 훌륭한 선수야!" (그뤠잇)

추신수 선수 아내 하원미가 미국 텍사스주 근황을 전했습니다.

하원미는 17일 자신의 SNS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전기도 안 들어오고 수영장도 얼었고 곧 물도 끊길지도 모른다고…진짜 이게 무슨 일이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습니다.

미국은 겨울 폭풍이 몰고 온 북극발 맹추위에 주민 2억명에게 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사진: 텍사스주 댈러스 아파트 복도 선풍기에 달린 고드름)

특히 추신수-하원미 부부가 세 아이와 함께 살고 있는 텍사스 주는 430만 가구로 피해가 가장 컸습니다. 텍사스에 사는 한 부부는 사흘 동안 전기가 끊겨 난방 수단은 손을 잠시 녹일 수 있는 촛불이 유일하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텍사스에 사는 헨더슨은 평소 산소공급 의료기기를 사용하는 아내를 위해 24시간 분량의 휴대용 산소 탱크를 임시방편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산소가 떨어지면 소방서에 들러 다시 채우는 일을 반복한다고 했습니다. 

(사진: 미 텍사스주 우드랜드에 밤새 내린 폭설. 텍사스주는 30년 만의 한파로 알래스카보다 더 낮은 온도를 기록)

텍사스주 어빙에 거주하는 햄튼은 "장작이 다 떨어져 가는데 이제 가까운 매장에서 구할 수도 없다"며 "아이들은 옷을 세 벌 껴입었고, 우리 가족은 서로 부둥켜안고 체온을 나누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리건, 오클라호마, 루지지애나, 켄터키, 웨스트버지니아에서도 각각 10만 가구 이상이 정전 피해를 봤습니다. 텍사스주 등 7개 주는 비상사태를 선언한 상태입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