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첫 스벅 맛보고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고양이

조회수 2021. 05. 14. 16:27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이런 맛은 처음이다옹~

빗속에서 구출된 생후 3주의 아깽이(아기 고양이) 형제와 오늘의 주인공 메러디스(Meredith).

출처: the dodo

동물 입양 서비스 단체 포스터 더퍼베이비스(Foster The Fur Babies)가 고양이 형제들을 마주했을 때 형제들의 건강 상태는 심각했다.


호흡기 감염, 안구 감염 및 기생충 등을 앓고 있었고, 특히 메러디스는 시력 장애까지 가지고 있었다.

출처: the dodo
단체의 보살핌으로 고양이 형제 모두 건강을 회복했고, 좋은 가족을 만나 떠났다.

하지만, 혼자 남은 메러디스....

슬픔도 잠시, 메러디스를 입양하겠다는 가족이 나타났고, 단체는 메러디스와 이별하기 전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었다.

"세상 처음 느껴보는 달콤함"

출처: fosterthefurbabies

식욕이 왕성했던 메러디스에게 ‘퍼푸치노(Puppuccino, 반려견을 위해 컵에 휘핑크림을 담아주는 간식)’를 선물한 것.


어떤 사람들은 고양이에게 유제품을주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지만, 새끼 고양이가 가끔씩 유제품을 먹어도 괜찮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출처: the dodo

컵을 빼앗기 전까지 먹는 것을 멈추지 않았던 메러디스. 얼굴 전체를 크림으로 다 뒤집어 썼다.

출처: the dodo

아마 냥생에서 가장 큰 달콤함이었을지도,,,


결국 털에 묻은 퍼푸치노까지 싹싹 먹었다는 후문.


지금은 좋은 주인을 만나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고 한다.


메러디스 아프지 말고 지금처럼 잘 먹고 건강하렴~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