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우 23살에 조승우가 찍었던 레전드 작품

조회수 2021. 02. 28. 09: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잊을 수 없는 그 장면
이상하게도 멜로영화하면 여전히 오래 전 작품들이 떠오른다. 이제는 촌스럽다고 느껴질 법도 한데 그 시절의 감성은 설명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는 듯하다. 

그 중 이 영화도 사람들의 인생 멜로 리스트에 빠지지 않는다. 조승우와 손예진, 조인성이 열연한 '클래식'이다. 
2003년 1월 개봉작이니 무려 18년 전 영화인 클래식. 개봉당시 조승우의 나이가 스물네 살이었다. 촬영은 한 해 전에 했으니 영화 속 모습은 스물세 살의 조승우인 셈이다. (조승우의 상대역이었던 손예진은 촬영 당시 스물한 살이었다)
출처: '클래식'
스물세 살의 나이가 무색하게 많은 이들이 '클래식'에서 보여준 조승우의 연기를 여전히 잊지 못한다. 

'클래식'에서 조승우는 첫사랑에 빠진 천진난만했던 소년의 모습부터 모두를 위해 사랑을 단념해야했던 한 남자의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줬다.
출처: '클래식'

조승우가 연기한 준하는 수원에 사는 소년이다. 1968년 여름 방학, 삼촌이 사는 시골에 놀러왔다가 운명처럼 주희(손예진)를 처음 만난다. 


이 시절의 준하를 연기하는 조승우는 까까머리에 까맣게 탄, 그저 밖에서 뛰어노는 걸 좋아하는 소년 그 자체다. '수원 도청소재지야' 하고 볼멘 소리를 하는 말투에서도 어린 느낌이 묻어난다. 

출처: '클래식'
그렇게 천방지축이던 준하가 주희 앞에서는 어른스러운 척을 하는 남자가 된다. 친구들과 벌레를 잡을 때와는 표정부터가 다르다. 

자신도 모르게 긴장을 하고, 또래인걸 알면서도 존댓말이 튀어나온다. 
준하는 자신을 강 건너에 있는 귀신의 집에 데려다 달라는 주희의 부탁에 자신도 모르게 그러겠다고 응한다. 

주희가 나타나자 벌떡 일어나 어설프게 손을 흔들며 헤벌쭉 웃는 준하. 이 짧은 순간에 준하의 설렘이 화면에 온전히 담긴다. 
출처: '클래식'
저어본 적도 없는 노를 열심히 저으면서도 마냥 웃음이 새어나오는 그 시절의 준하를 연기하는 조승우. 

여름방학의 준하를 보고 있노라면 그를 따라 절로 입꼬리를 올리게 된다. 
출처: '클래식'
수원에서 주희와 재회한 후 준하는 기쁨을 감추지 못하지만 이내 시련이 찾아온다. 준하의 절친인 태수(이기우)의 약혼자가 바로 주희였기 때문. 

준하와 주희는 현실에 좌절 하지만, 그럼에도 서로에 대한 마음을 접지 못한다. 

그런 두 사람의 애절한 마음을 볼 수 있는 장면이 바로 이 신이었다. 비가 쏟아지는 날 준하가 주희를 찾아갔던 장면이다. 

돌아서 떠나가는 주희를 바라보는 준하의 허탈한 마음과 결국 다시 돌아온 주희의 어쩔 수 없는 마음을 조승우와 손예진이 애절하게 표현했던 '클래식'의 명장면이다. 
출처: '클래식'
함께 난관을 헤쳐가보려했던 준하가 주희를 포기하게 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자신에게 마음이 없는 주희와 약혼을 강요하는 부모의 과한 압박에 태수가 견디지 못하고 자살을 시도한 것.

병원에 찾아온 주희는 준하에게 인사를 할 동안 잠시 기다리라 하지만, 환한 웃음을 지으며 주희를 기다리던 준하는 홀연히 사라진다.

마지막으로 주희에게 환하게 웃어보이고, 이내 눈물을 참지 못하는 이 장면 역시 조승우의 감정 연기가 빛났다.  
출처: '클래식'
수많은 명장면들이 있지만 '클래식'에서 가장 많은 관객이 눈물을 흘린 순간은 바로 이 장면이 아니었을까. 

군에 입대해 파병을 다녀온 준하가 몇 년 후 주희를 다시 만났던 그 순간이다.
출처: '클래식'
해외 파병 중 눈을 다쳐 시력을 잃은 준하는 주희를 만나기로 한 전날 약속 장소에서 수십 번 예행 연습을 했지만, 결국 주희에게 앞을 보지 못한다는 걸 들켜버린다. 

손예진의 애잔한 눈물연기도 압권이었고, 어찌할 바를 모르는 조승우의 표정도 마음을 아리게 했다. 
출처: '클래식'

천진한 소년의 모습부터 사랑하는 사람의 행복을 진심으로 빌어주는 성숙한 모습까지, 사랑에 빠진 한 사람을 완성한 조승우의 연기가 빛났던 '클래식'. 


'비밀의 숲'에 이어 '시지프스: The Myth'에 빠졌다면 그 시절 조승우의 모습을 다시 만나보는 건 어떨까. 


순수하고 애절한 로맨스 '클래식', 지금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