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성 차량 발 묶은 폭설, 누군가에겐 반가운 소식?

조회수 2021. 03. 05. 15:35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폭설? 산불 주의보엔 오히려 좋아..


3.1절 연휴 마지막 날

강원 영동 지역에 폭설이 내렸습니다


피해가 적진 않았지만,

한편으로 누군가에겐

단비 같은 존재였다는데요


폭설이 오히려 좋았다???

이게 무슨 말인지, 크랩이 알아 봤습니다🧐




지난 월요일

강원 영동 지역에 내린

폭설



식간에

무릎 높이까지 쌓이는 눈에


고속도로는

거대한 주차장이 되어버렸는데요



동해를 찾았던 관광객들은

약 7시간 동안 고립되기도 했죠



그런데,


이번 폭설이 누군가에게는


'단비' 같은 존재였다는데!?😲



우리나라의 산불

겨울부터 봄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데


이를 멎게 하는 게

바로 '눈과 비'입니다!



그러나


올겨울엔 눈도

비도 너무 오지 않아


산불이 끊이지 않았고



긴 가뭄으로

식수난 우려마저 나오던 속초시


☃ ☃ ☃


이런 상황에서

지난주, 눈이 펑펑 쏟아진 겁니다!



"이번 눈으로

동해안 지역에 내려졌던

건조 특보와 산불 주의보가

모두 해제됐습니다"


- 동해안 산불방지센터 상황실장



"우리 시는 작년 11월 이후에

비가 거의 안 왔어요


갈수기가 지속되고 있었는데

이번 눈, 비로

완전히 해결됐어요"


- 속초 상수도사업소장



일부 피해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눈과 비가 귀했던

강원도 주민들에게는


너무 반가웠던 이번 눈!❄



앞으로도 눈 소식이 더 있다고 하니


4월까지는 월동 장비를 갖추고

고속도로 갓길을 비워두는 등

대비를 잘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강원도야 이제는 마르지 마😭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