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급 대책에 주춤..서울 아파트값 3주째 상승폭 둔화

조회수 2021. 03. 06. 06:4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땅집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3주 연속 둔화했다. 2·4 공급대책에 이어 광명·시흥신도시 등 신규택지가 발표되면서 서울, 수도권 아파트 시장은 관망세가 계속되는 분위기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3% 올라 지난주(0.14%)보다 오름폭이 줄었다. 재건축 아파트는 0.15% 상승했고 일반 아파트는 0.13% 올랐다.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15%, 0.13% 상승했다.

[땅집고] 서울 도봉구 창동 동아아파트. /카카오맵

이번 주 전국에서 집값 오름폭이 가장 큰 지역은 서울 도봉구로 전주대비 0.29% 올랐다. 도봉구 창동 동아아파트를 비롯해 상계주공19단지, 주공3단지 등이 500만~2500만원 상승했다. 도봉은 거래가 뜸한 가운데 거래 가능 매물이 적어 오름세가 계속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은 그동안 상승을 이끌었던 도봉, 노원, 강북 등 서울 외곽지역도 관망세가 확대되고 있다. 강북은 금주 보합세를 나타냈고 노원, 도봉은 관망세 속에서도 거래 가능한 물량이 없어 여전히 상승세가 이어졌다. 송파, 강동, 서초 등 강남권 단지에서는 재건축 추진 기대감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지역별로는 도봉(0.29%)·서대문(0.28%)·노원(0.27%)·동작(0.24%)·송파(0.19%)·동대문(0.18%)·서초(0.18%)·구로(0.16%)·강동(0.15%)·금천(0.13%) 순으로 올랐다.

[땅집고]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 가격 변동률(%). /부동산114

신도시는 평촌(0.29%)·위례(0.22%)·동탄(0.20%)·파주운정(0.18%)·산본(0.17%)·일산(0.16%)·중동(0.14%) 등이 상승했다.

[땅집고] 신도시 주요 지역 주간 매매 가격 변동률(%). /부동산114

경기·인천은 의왕(0.25%)·의정부(0.21%)·인천(0.20%)·안양(0.20%)·용인(0.20%)·군포(0.16%)·시흥(0.16%) 등이 올랐다. 

[땅집고] 경기·인천 주요 지역 주간 매매 가격 변동률(%). /부동산114

2·4 공급대책 발표 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한 상황이다. 그동안 서울 집값 상승을 견인했던 서울 외곽지역도 매도·매수자간 눈치보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 임병철 부동산114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광명·시흥신도시 신규지정 등 지속적인 공급 시그널을 통해 집값이 다소 안정되고 있지만 LH 내부적으로 신도시 투기 의혹이 커지고 있어 자칫 다른 공공주택 개발사업 추진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주택시장이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주택 수요가 움직이는 3월 봄 이사철이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전현희 땅집고 기자 imhee@chosun.com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