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 갈증과 잦은 요의가 느껴진다면.. 요붕증 의심해야

조회수 2021. 04. 12. 13:44 수정
댓글닫힘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요붕증은 정상 이상으로 소변이 많이 나오는 질환을 말합니다. 사람이 배출하는 소변의 양은 뇌하수체에서 분비하는 항이뇨호르몬과 관련이 있는데요. 체내에 수분이 부족할 경우 항이뇨호르몬이 분비되어 소변 양을 줄이게 됩니다. 수분 섭취량에 따라 다르지만 사람은 보통 하루에 1.5 ~ 2L의 소변을 봅니다. 이 때, 항이뇨호르몬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아 하루 3L 이상의 소변을 보고 갈증이 심해 물을 많이 마시는 질환을 요붕증이라고 합니다.


요붕증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중추성 요붕증은 외상, 종양, 감염 또는 선천적인 뇌하수체의 이상으로 항이뇨호르몬이 분비되지 않아 발생합니다. 대개 갑자기 발생하고 심한 갈증을 느껴 물병을 들고 다니는 경우가 많으며 특히 찬물을 선호합니다. 신성 요붕증은 약제에 의해 신장이 손상되었거나 기타 신장 질환으로 인해 항이뇨호르몬은 정상적으로 생성되지만 신장에서 작동하지 않아 발생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요붕증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먼저 비슷한 증상을 보이지만 항이뇨호르몬 이상과 관계가 없는 원발성 다음증을 구별해야 합니다. 혈액 검사를 통해 혈액이 희석된 정도 즉, 삼투질 농도를 확인하는데요. 요붕증의 경우 항이뇨호르몬 이상으로 인해 소변이 많이 나오면서 몸이 탈수되어 삼투질 농도가 높지만 원발성 다음증은 항이뇨호르몬 이상이 없고 단순히 물을 많이 마셔서 소변량이 증가했기 때문에 삼투질 농도가 낮습니다.


중추성 요붕증은 합성 항이뇨호르몬 약제를 통해 치료합니다. 주사, 비강 분무, 알약 등으로 형태가 다양합니다. 완치를 위한 용량은 환자와 경우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전문의와 상의 후 결정하면 되는데요. 신성 요붕증은 근본적인 치료법은 없지만 약물을 통해 소변량을 조절하고 고나트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저염식을 권합니다. 다양한 약제 중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약제를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코리아

건국대학교병원 신장내과 박정환 교수는 “요붕증은 수분 공급만 충분하다면 건강상 큰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심한 갈증과 잦은 요의로 인해 일상생활이 불편해지고 드물게 탈수, 고혈압 등 심혈관계 합병증이 일어날 수 있어 되도록 증상을 자각한 이후에는 신속하게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습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댓글

파트너의 요청으로 댓글을 제공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