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비용 내가 다 내겠다며 몸만 오라고 한 이 여배우

조회수 2021. 03. 09. 18:28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드라마 <환상의 커플>, <빅이슈> 등 다양한 작품과 방송에 출연하며 많은 팬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한예슬은 배우 활동 뿐만 아니라 유튜버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데요.

출처: 한예슬 유튜브


8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한예슬은 작년 9월을 끝으로 개인 방송을 잠시 중단하며 휴식기를 가지다 최근 시즌 2로 활동을 재개했습니다.

출처: 한예슬 유튜브


한예슬은 영상을 통해 ”스타, 배우, 유튜버, 인플루언서”라고 본인을 소개하며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그녀는 '올해 버킷리스트‘로 여행을 꼽으며 ”제발 좀 가자고요”라며 코로나 19로 인해 여행 갈 수 없는 현실을 한탄했습니다.

출처: 한예슬 인스타그램

또한 ‘힐링 방법’으로 집 청소와 운동을 꼽으며 ”접시를 뽀득뽀득 닦을 때 내 인생이 뭔가 정리되는 느낌”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는데요.
출처: 한예슬 유튜브
출처: 한예슬 유튜브

특히 한예슬은 애인이 생기면 데이트 비용을 본인이 다 부담하겠다고 말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여유 있는 사람이 내야 한다. 내가 다 할게. 몸만 와”라고 말하며 걸크러시 면모를 보였는데요. 
출처: 한예슬 인스타그램


또한 한예슬은 친구같이 편한 연애를 선호한다고 밝혔으며, 연락 주기에 대해서는 “칼답은 나도 똑같이 해줘야 할 것 같아 부담스럽다. 30분이 이상적일 것 같다. 1시간 이상이면 헤어져야 한다”라고 단호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출처: 한예슬 인스타그램

최근 한예슬은 SNS를 통해 타투를 공개해 팬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습니다. 노란색 반소매 니트와 청바지를 입고 미모를 뽐낸 그녀는 와인잔에 영문 PM이 새겨진 타투를 과감히 드러내 눈길을 끌었는데요.
출처: 한예슬 인스타그램


팬들은 "와인잔 옆 PM은 뭔가요?", "PM이 혹시 남자친구의 이니셜인가?"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습니다.

아직도 뭐 볼지 고민하니? 넷플릭스 켜두고 고민만 하다 잠드는 모든 이들의 필수 앱 ❤️
지금 설치 👆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를 쓰는데 아직 안깔았다고? 😮
지금 무료로 사용해보기 👆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