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C <슈퍼맨> 시리즈 리부트, 흑인 슈퍼맨의 등장,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들

조회수 2021. 03. 10. 08:00 수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다양한 분야의 재밌고 유익한 콘텐츠를 카카오 플랫폼 곳곳에서 발견하고, 공감하고, 공유해보세요.

씨네플레이 신두영 기자
DCEU에서 슈퍼맨을 연기한 헨리 카빌.

헨리 카빌의 슈퍼맨 망토는 옷장에서 나오지 못하는 걸까. DCEU(DC Extended Universe)의 <저스티스 리그> 이후 <슈퍼맨> 시리즈는 안개 속에 있었다. 슈퍼맨 캐릭터를 연기한 카빌은 2019년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옷장에 슈퍼맨 망토가 있다”고 발언하며 여전히 슈퍼맨을 연기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2020년 5월에도 다시 한번 슈퍼맨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 카빌의 바람은 이뤄지기 힘들 것 같다. 최근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데드라인’ 등의 보도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와 DC필름스가 <슈퍼맨> 시리즈의 리부트에 시동을 걸었다. 이 리부트의 핵심은 새로운 슈퍼맨, 흑인 슈퍼맨의 등장이다. 최초의 흑인 슈퍼맨 영화가 제작될까. 지금까지 알려진 내용을 정리해보자.


시나리오 작가: 타네히시 코츠

타네히시 코츠가 <슈퍼맨> 리부트에 시나리오 작가로 참여할 예정이다. 코츠는 ‘애틀랜틱’ ‘타임’ 등에서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정치문화적 이슈를 다룬 기자로 활동했다. 2015년 발간한 수필 <세계와 나 사이>(Between the World and Me)는 내셔널북어워드(National Book Awards, 전미도서상) 논픽션 부문을 수상했다. 코츠의 이력에서 주목할 점은 그가 <블랙팬서>의 원작 코믹스 작가라는 것이다. 또 코츠는 현재 제작이 진행 중인 <롱 앤서>(Wrong Answer)라는 영화의 각색에도 참여하고 있다. <롱 앤서>의 감독은 <크리드>와 <블랙팬서>를 연출한 라이언 쿠글러다. 주연은 쿠글러의 두 영화에 모두 출연한 마이클 B. 조던이 맡았다. 코츠는 “미국의 가장 유명한 신화적 히어로의 유산에 의미 있는 기여를 하길 기대한다”며 <슈퍼맨> 리부트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말했다.


제작자: J. J. 에이브럼스

<슈퍼맨> 리부트에 J. J. 에이브럼스의 제작사 배드 로봇이 참여한다고 알려졌다. 에이브럼스는 <스타트렉> 시리즈 리부트와 <스타워즈> 시퀄 3부작에 관여한 바가 있다. 두 프로젝트의 결과를 감안해볼 때 에이브럼스의 이름은 새로운 흑인 슈퍼맨 이야기에 대한 기대 요소가 될 듯하다. 에이브럼스는 “아직 들어보지 못한 새롭고 강력하며 감동적인 슈퍼맨 이야기가 있을 것이다. 코츠와의 작업은 흥분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2019년에 제작된 마이클 B. 조던의 슈퍼맨 팬메이드 이미지 (@salman.artworks)

배우: 마이클 B. 조던

3일 ‘스크린랜트’는 “흑인 슈퍼맨을 연기할 배우로 마이클 B. 조던이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이는 누구나 예상 가능한 일이다. 2019년 조던은 이미 흑인 슈퍼맨 프로젝트에 연관된 적이 있다. 당시 워너브러더스는 이 프로젝트를 실행하지 않았다. 한편, 조던은 <슈퍼맨> 리부트의 각색을 맡은 타네히시 코츠와 조던은 <블랙팬서>와 <롱 앤서>라는 두 영화의 공통분모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스크린랜트’는 “조던이 연기한 여러 캐릭터에 하나의 공통된 실마리가 있다”면서 “강하고 자율권을 가진 흑인 캐릭터”라고 지적했다. 이 지적처럼 조던의 슈퍼맨은 가장 유력하고 괜찮은 그림처럼 보인다. 그밖에 ‘스크린랜트’가 흑인 슈퍼맨의 후보로 지목된 배우는 <친애하는 백인 여러분>의 브래든 P. 벨, <문라이트>의 트래반트 로즈, <빌 스트리트가 말할 수 있다면>의 스테판 제임스, <미드소마>의 윌리엄 잭슨 하퍼 등이 있다.


2018년 <블랙팬서>로 한국을 방문한 라이언 쿠글러 감독.

감독: ???

<슈퍼맨> 리부트의 연출자가 누가 될 것인가에 대한 내용은 알려진 것이 없다. 해외 매체에서는 라이언 쿠글러의 이름을 조심스레 언급했다. 라이언 쿠글러, 타네히시 코츠, 마이클 B. 조던의 조합이면 누가 봐도 무난한 선택이 될 것이다. ‘스크린랜트’는 “배드로봇이 MCU와 같은 전략을 구사할지도 모른다”고 관측했다. 즉, 잘 알려지지 않은 신인을 기용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DC코믹스의 흑인 슈퍼맨 캐릭터 캘빈 엘리스
DC코믹스의 흑인 슈퍼맨 캐릭터 발-조드

원작: 캘빈 엘리스

<슈퍼맨> 리부트의 구체적인 내용은 전혀 공개된 것이 없다. 다만 어떤 원작을 각색하게 될지는 추론이 가능하다. 왜냐면 흑인 슈퍼맨이 등장한 코믹스가 이미 있기 때문이다. 2009년 <파이널 크라이시스>(Final Crisis)에 첫 등장한 캘빈 엘리스라는 캐릭터가 흑인 슈퍼맨의 유력한 후보다. 엘리스는 평행우주 속 슈퍼맨 캐릭터다. 마일스 모랄레스라는 흑인 스파이더맨이 등장한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와 비슷한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참고로 엘리스는 미국 전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모티브라고 전한다. 슈퍼 파워를 숨기고 있는 미국 흑인 대통령이기 때문이다. 캘빈 엘리스 이외에 발-조드라는 흑인 캐릭터도 코믹스에 등장했다.


이 콘텐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